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여지지’ 흑백 셀카, 여성 651만명이 찍었다

‘챌린지 억셉티드’에 사진을 올린 제니퍼 가너, 캐리 워싱턴, 공현주(왼쪽부터). [인스타그램 캡처]

‘챌린지 억셉티드’에 사진을 올린 제니퍼 가너, 캐리 워싱턴, 공현주(왼쪽부터). [인스타그램 캡처]

최근 인스타그램에선 여성들의 흑백 사진이 두드러진다. ‘챌린지 억셉티드(Challenge Accepted, 도전을 받아들인다는 뜻)’ 때문이다. 2016년 암 인식 재고를 위한 캠페인으로 사용됐는데 최근 ‘여성이 여성을 지지한다’는 메시지로 통용되며 SNS상에서 빠르게 퍼지고 있다. 인스타그램 게시물만 651만개다.
 

SNS ‘챌린지 억셉티드’ 급속 확산
할리우드 스타 동참으로 불 붙어

언제·누구로부터 시작됐는지는 확실치 않지만 CNN은 “지난달 말부터 갑자기 속도가 붙어 매일 2배 이상씩 게시물 수가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영화 ‘완벽한 그녀에게 딱 한 가지 없는 것’과 ‘앨리어스’로 알려진 제니퍼 가너, 미국 드라마 ‘스캔들’ 시리즈의 주인공 캐리 워싱턴 같은 할리우드 스타들이 챌린지에 참여하면서 속도가 빨라진 것으로 보인다. 국내에서도 배우 공현주, 가수 엄정화 등 유명인 동참 이후 참여가 늘고 있다.  
 
챌린지에 참여하려면 얼굴을 클로즈업한 컷이나 자유롭게 걷는 모습 등의 흑백 독사진과 함께 ‘여성이 여성을 지지한다’는 의미의 해시태그 ‘#women supportingwomen’을 달고 챌린지를 이어갈 다른 여성을 지명하면 된다. 뉴욕타임스는 “흑백 셀피와 함께 다른 여성을 지명하는 것은 서로를 지지하며, 여성의 역량을 강화하고자 하는 방법”이라며 흑백 사진은 “정적인 이미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SNS상의 챌린지는 최근 많이 활용되는 캠페인·마케팅 방법이다. 국내에선 2018년 루게릭병 요양병원 건립을 지원하기 위한 ‘아이스버킷 챌린지’로 널리 알려졌다. 최근엔 가수 지코의 ‘아무 노래 챌린지’ 영상이 조회 수 1억 뷰를 넘겼고, 정부도 코로나19 방역 의료진을 응원하는 ‘덕분에 챌린지’를 펼쳤다.  
 
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