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이루트 폭발 참사로 30만명 갈 곳 잃어 … 피해액 최소 3조 추산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발생한 초대형 폭발 참사로 30만 명이 갈 곳을 잃는 등 도시 절반 이상이 피해를 봤다고 베이루트 당국이 집계했다. 피해액은 30억 달러(약 3조5700억원)를 상회할 것으로 추산됐다.

 
4일 레바논 베이루트항에서 발생한 대형 폭발.[SNS 캡처]

4일 레바논 베이루트항에서 발생한 대형 폭발.[SNS 캡처]

 
마완 아부드 베이루트 주지사는 5일 AFP 통신을 통해 “베이루트 폭발 참사로 25만∼30만명이 집을 잃은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피해액은 30억∼50억 달러(약 5조9400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국이 현재 공식적으로 피해를 집계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4일 베이루트항에서 발생한 대형 폭발로 지금까지 100명 이상이 숨지고, 4000명 넘게 부상당했다고 알려졌다. 폭발 잔해에 갈린 희생자 구조 작업이 계속 되고 있어 피해자는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