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S 생방송 중 난입한 '곡괭이 괴한', 가방엔 가스총도 있었다

5일 오후 사고를 수습중인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본관 1층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 뉴스1

5일 오후 사고를 수습중인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본관 1층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 뉴스1

5일 오후 곡괭이로 KBS 라디오 스튜디오 유리창을 깨고 난동을 부린 40대 남성 A씨의 가방에서 곡괭이 외에도 가스총이 나왔다. 경찰은 A씨를 현행법으로 붙잡아 특수재물손괴 혐의를 적용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스튜디오 유리창을 깨는 데 사용한 큰 곡괭이 외에도 가방에 작은 곡괭이 2개, 가스총을 소지하고 있었다. 경찰은 가스총을 임의제출받았고, A씨가 가스총을 적법하게 소지했는지 여부도 함께 조사할 계획이다. A씨는 "25년간 누군가 날 도청하고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은 이날 3시 40분쯤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앞 공개 라디오홀에서 발생했다. A씨는 가지고온 곡괭이로 스튜디오 외벽을 훼손했다. 해당 스튜디오에서는 KBS 쿨FM '황정민의 뮤직쇼' 보이는 라디오가 생방송으로 진행되고 있었다. DJ인 황정민 아나운서와 게스트 김형규가 이야기를 나누는 중 유리가 깨지는 큰 소리가 들렸다. DJ인 황 아나운서는 스튜디오를 떠났고, 게스트 김형규가 대신 방송을 마무리했다.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KBS는 이날 오후 5시쯤 입장문을 내고 “난동을 부리던 남성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돼 현재 조사를 받고 있다”며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는 일반 시청자들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공간에 위치해 있어서 추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었지만, KBS시큐리티 직원들의 신속한 대처로 다행히 인명 피해 등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주변 폐쇄회로(CC)TV 화면을 제공하는 등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