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별재난지역 선포해달라"…‘폭우 피해’ 충남·충북지사의 호소

기록적인 폭우로 재산과 인명피해가 발생한 충청권 광역자치단체장이 청와대와 정부에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줄 것을 요청했다.
5일 오전 양승조 충남지사(왼쪽)가 5일 폭우피해를 입은 천안시 목천읍 소사리마을에서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5일 오전 양승조 충남지사(왼쪽)가 5일 폭우피해를 입은 천안시 목천읍 소사리마을에서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양승조 지사, 영상회의서 문 대통령에 건의
이시종 지사, 현장방문한 정 총리에게 요청
정 총리 "신속하게 검토하라" 행안부에 지시

 충남도는 폭우 피해를 본 천안과 아산·금산·예산 등 4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정부에 공식 건의했다고 5일 밝혔다. 충남에서는 1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되는 등 3명의 인명피해가 났고, 국도·지방도 유실과 하천 제방이 무너지는 등 1000억원 이상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앞서 양승조 충남지사는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진행된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 영상회의’를 통해 “(충남지역이) 짧은 기간 기록적인 강우량으로 인명과 대규모 재산피해가 발생했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제적 여건을 고려해 이른 시간에 복구가 가능하도록 국가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충남도는 이튿날인 5일 오전 행정안전부에 “특별재난지역 건의서”를 전달했다. 양승조 지사는 “피해 지역을 돌아본 결과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도민의 절박한 심정을 이해하고 해소하는 데 중점을 두고 신속하게 복구작업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이날 오후 집중호우 피해지역인 충주를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신속한 생활안정과 복구를 위해 충주와 제천·진천·음성·단양 등 5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시종 충북지사(왼쪽)가 5일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충주 엄정면 탄방마을을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와 함께 하천과 도로 유실 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시종 충북지사(왼쪽)가 5일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충주 엄정면 탄방마을을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와 함께 하천과 도로 유실 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지사는 “국가하천과 비교할 때 지방하천과 소하천은 국가사업으로 전환하고 지원 확대가 절실하다”며 “수해에 취약한 충북선 삼탄~연박 구간은 고속화사업에 반영해 피해를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조길형 충주시장은 “피해를 입은 주민의 생활안정을 위해 특별교부세와 재난안전기금 등 복구 관련 예산을 확보하는 게 시급하다”며 “정부의 전폭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대해 정세균 국무총리는 “충북과 경기, 충남지역에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건의한 만큼 최대한 신속하게 검토하라”고 관련 부처인 행정안전부에 지시했다. 정부는 최대한 신속하게 심의절차를 거쳐 이르면 6일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결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각 지역대책본부장인 시·도지사가 요청하고 행안부를 중심으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타당하다’고 인정하면 중앙안전관리위원회 심의를 거쳐 대통령이 최종 재가·선포하게 된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국고를 추가 지원하고 의료·방역·방제 등도 지원한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5일 오전 충북 음성군 감곡면 수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5일 오전 충북 음성군 감곡면 수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도 이날 오전 폭우피해를 본 충북 음성군 감곡면을 찾아 주민을 위로하고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이 의원은 “천재지변으로 고통을 겪는 이재민의 어려움을 듣고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며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복구에 힘써달라”고 말했다.
 
천안·충주=신진호·최종권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