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호정, 분홍 원피스 논란에 "국회 권위 양복으로 세워지나"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회의장을 나가고 있다. 뉴시스·연합뉴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회의장을 나가고 있다. 뉴시스·연합뉴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국회 본회의 때 입은 자신의 분홍색 원피스가 논란이 되자 "국회의 권위가 영원히 양복으로 세워질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소신을 밝혔다. 
 
류 의원은 5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관행이나 TPO(시간·장소·상황)가 영원히 한결같은 것은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할 수 있는 복장을 입고 국회에 들어갔다고 생각한다"며 "천편일률적 복장을 강조하는 관행을 국회 내에서도 바꾸자는 얘기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복장이 아니더라도 50대 중년 남성으로 가득찬 국회가 과연 시민들을 대변하고 있는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류 의원에 따르면 지난 4일 본회의 때 착용해 논란이 된 복장은 3일 열렸던 청년 국회의원 연구단체 '2040청년다방' 포럼에서도 입었던 것이다. 이 자리에서 해당 옷을 입고 본회의에 참석하기로 청년들과 약속했다는 게 류 의원 설명이다. 
 
현재 인터넷에서 "관종인가", "패션쇼하나", "술집 도우미냐" 등 도를 넘은 비난 댓글이 이어지는 데 대해 류 의원은 "제가 원피스를 입어서 듣는 혐오 발언은 아니다"라며 "제가 양복을 입었을 때도 성희롱 댓글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저의 원피스로 인해 공론장이 열렸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정치의 구태의연한, 여성 청년에 쏟아지는 혐오 발언이 전시됨으로써 뭔가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지 않겠는가"라고 강조했다. 
 
이어 "'긁어 부스럼'을 만드는 게 진보 정치인이 해야 할 일 아닐까 싶다"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