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거리두기 잘봐라…뮤비 찍고 망치춤 춘 美교장선생님

 
미국의 한 고등학교 교장이 학생들에게 코로나19 대응 방식을 가르치기 위해 직접 찍은 뮤직비디오가 화제다.

CDC 지침 모두 담은 뮤직비디오 제작
학생 3명과 춤 추며 MC 해머 곡 패러디
지난달 29일 유튜브 올려 400만 뷰

 
'MIC'를 잡은 주인공은 앨라배마주 칠더스버그 고등학교의 쿠엔틴 리 교장. 지난달 29일 유튜브에 올린 영상이 벌써 4백만 뷰를 넘었다.
 
1990년대 인기 래퍼인 MC 해머의 대표곡 'U can't touch this'를 패러디한 영상이다. '너는 만질 수 없어'라는 제목에 어울리게 손을 씻지 않고는, 위생이 확보되지 않고는 아무것도 만지지 말라는 주제다.
 
세 명의 학생들과 직접 춤을 추며 영상을 찍고 편집했다. 랩 중에도 '서로 6피트 이상 떨어져라', '기침할 때는 휴지로 가리고 해라', '손을 자주 닦아라'는 등 코로나 19 예방을 위한 중요 메시지가 모두 담겼다. 그러면서 이런 것을 시키는 것은 "내가 아니라 질병통제예방센터(CDC)"라고 강조했다.
 
미국 칠더스버그 고등학교의 쿠엔틴 리 교장이 학생들과 직접 만든 코로나19 예방 홍보 뮤직비디오. [유튜브 캡처]

미국 칠더스버그 고등학교의 쿠엔틴 리 교장이 학생들과 직접 만든 코로나19 예방 홍보 뮤직비디오. [유튜브 캡처]

 
미국의 유명 래퍼 중에는 '닥터'라는 이름을 붙인 이들이 많다. 이 점에 착안해 본인이 진짜 박사 학위를 가지고 있는 리 교장은 뮤비 속 자신의 이름을 '닥터 리'라고 지었다.
 
영상을 본 사람들에게 가장 큰 인상을 준 것은 마지막 부분이다. MC 해머의 상징적인 가사라고 할 수 있는 "스톱! 해머 타임(Stop! Hammer Time)"이란 대목을 라임을 살려 "스톱! 새니타이즈(Stop! Sanitize· 위생)"라고 갈아 끼웠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뮤직비디오를 제작해 화제가 된 미국 칠더스버그 고등학교의 쿠엔틴 리 교장이 CNN의 앤더슨 쿠퍼 앵커와 인터뷰를 했다. [CNN 캡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뮤직비디오를 제작해 화제가 된 미국 칠더스버그 고등학교의 쿠엔틴 리 교장이 CNN의 앤더슨 쿠퍼 앵커와 인터뷰를 했다. [CNN 캡처]

 
영상이 인기를 끌자 CNN의 대표 앵커인 앤더슨 쿠퍼가 직접 인터뷰에 나섰다. 쿠퍼는 "내 교장 선생님 중엔 저런 분이 없었다"며 "이런 식으로 교육하면 여러 번 보도하는 것보다 효과적이겠다"고 인사를 건넸다.
 
인터뷰에서 리 교장은 "월· 화와 목· 금에 번갈아가며 학생들이 등교를 시작했는데 코로나19를 예방하면서도 학교생활을 잘할 수 있게 하기 위해 뮤비를 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뮤비를 본 사람들의 반응도 뜨겁다. "바이러스가 아니라 이런 유머를 퍼뜨리자", "CDC 공식 홍보영상으로 삼을 만하다"는 등의 댓글이 1300개 이상 달렸다.
 
워싱턴=김필규 기자 phil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