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레바논 폭발서 7.3㎞ 韓공관 유리창 깨져···"한국인 피해 없어"

4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이 일어난 레바논 베이루트. [AP=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이 일어난 레바논 베이루트. [AP=연합뉴스]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이 일어난 가운데 외교부가 “현재까지 파악된 한국인 인명 피해는 없다”고 5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4일 오후 6시 10분(현지시간)쯤 베이루트 항구에서 두 차례 대형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5일 오전 8시까지 최소 73명이 사망하고 3700명이 다쳤다. 
레바논 베이루트 대형 폭발 사고.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레바논 베이루트 대형 폭발 사고.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외교부 당국자는 “주레바논 한국 대사관 확인 결과 아직까지 우리 국민의 인명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현지에는 유엔 평화유지군 파병부대인 동명부대 소속 280명을 제외하고 한국인 140여 명이 체류하고 있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가 두 차례 대규모 폭발 후 처참한 모습으로 변했다. [AP=연합뉴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가 두 차례 대규모 폭발 후 처참한 모습으로 변했다. [AP=연합뉴스]

 
다만 사고 현장에서 7.3㎞ 떨어진 한국 대사관 건물의 4층 유리창 2장이 파손됐다. 그만큼 폭발의 위력이 컸다는 얘기다. 
 
외교부 당국자는 “레바논 정부와 협조해 우리 국민의 피해 상황을 계속 확인하고 있다”며 “피해가 확인되면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