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레바논 폭발사고, 한국인 인명피해 아직 없어"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가 두 차례 대규모 폭발 후 처참한 모습으로 변했다. AP=연합뉴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가 두 차례 대규모 폭발 후 처참한 모습으로 변했다. AP=연합뉴스

외교부가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와 관련해 우리 국민의 인명피해는 아직 없다고 5일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오전 8시 현재 접수된 우리 국민의 인명피해는 없다"며 "주레바논 한국대사관은 사고 직후 현지 재외국민 단체 채팅방 등을 통해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다만 사고 현장에서 7.3km 떨어진 한국대사관 건물 4층의 유리 2장이 파손됐다고 외교부가 덧붙였다.
 
현재 레바논에는 우리 국민 140여명과 파병된 동명부대원 280여명이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4일(현지시간) 레바논에서 발생한 폭발사고로 최소 73명이 사망하고 3700여 명이 부상을 입었다. 폭발 원인은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