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택배 기사님 자주 오는 이유 있었네…한국인 최소 주 2회 온라인 쇼핑

우리나라 사람들은 1주일에 4회 이상 모바일 쇼핑 애플리케이션에 접속해 2회 이상 물건을 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 5월1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택배 노동자가 배송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5월1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택배 노동자가 배송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시장분석업체 오픈서베이가 펴낸 '모바일 쇼핑 트랜드 리포트 2020'에 따르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주 평균 4.5회 모바일 쇼핑 앱에 전속하고, 이 중 2.6회는 실제로 구매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휴대폰에 설치된 쇼핑 앱 수는 1인당 평균 6.1개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0일 만 20~29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모바일 설문이다.  
 
모바일 쇼핑 앱 이용 이유는 '갑작스러운 상품 구매가 필요할 때'라는 답이 67.2%로 가장 많았다.  
 
필요 욕구가 없이 습관적으로 쇼핑하는 모습도 관측됐다. 쇼핑 앱 이유 중에는 '딱히 할 일이 없거나 심심할 때'(47.0%), '일과 도중 휴식을 취할 때'(24.4%), '잠자리에 들기 전'(24.0%) 등이 뒤를 이었다.
 
실제로 "필요한 것이 없는데도 습관적으로 모바일 쇼핑 앱을 이용한다"는 응답은 여성 61.9%, 남성 43.7%로 남녀 모두 적지 않았다.  
 
이를 반영하듯, 로켓와우, 스마일클럽 등 모바일 쇼핑 앱의 유로 멤버십 이용률은 지난해 29.2%에서 올해 40.2%로 크게 늘었다.
 
밤 11시 전에 상품을 주문하면 다음 날 아침 7시 이전 배송되는 새벽 배송 서비스를 이용한 이들도 지난해(37.0%)보다 올해(52.9%)가 더 많았다.
 
지난 6월11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임시 폐쇄된 서울 CJ대한통운 영등포지점에 택배 물품들이 쌓여 있다. [연합뉴스]

지난 6월11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임시 폐쇄된 서울 CJ대한통운 영등포지점에 택배 물품들이 쌓여 있다. [연합뉴스]

구매 패턴은 남녀 큰 차이가 없었으나 구매 양에서는 차이가 나타났다. 남성은 '필요한 만큼 산다'(57%)는 답이 가장 많았던 반면 여성은 '넉넉하게 산다'(54.2%)가 더 많았다.
 
새벽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쇼핑몰 이용 영향력을 묻는 말에는 5점 만점에 3.78점으로 높은 점수가 나왔다.  
 
특히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외출이 불가능해지면서 온라인 쇼핑 이용이 더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오픈서베이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온라인과 모바일 쇼핑 앱 이용 패턴에 영향을 줬다"라고 밝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