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값 2000달러 돌파...골드버그들이 예상한 '올해 말'보다 다섯 달 앞서

골드바

골드바

국제 금값이 온스(31.1g)당 2000달러를 넘어섰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는 4일(현지시간) 오후 2시께 금 현물 시세가 2009.6달러에 거래됐다. 또 9월 인도분 금선물 가격은 온스당 2021달러에 마감됐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금 현물은 한국시간 5일 오전 7시40분 현재 2021.8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금의 현물과 선물 시세가 이날 나란히 대망의 ‘2K(2000달러)’를 넘어섰다. 인플레이션을 고려하지 않은 명목 가격으론 사상 최초다.
 
4일(현지시간) 뉴욕시장에서 거래된 금 현물 가격(온스당 달러)

4일(현지시간) 뉴욕시장에서 거래된 금 현물 가격(온스당 달러)

국제 금값은 금옹호론자(골드버그)인 제임스 리카즈 등이 예상한 ‘올해 말’보다 약 다섯 달 앞서 2000달러를 넘어섰다.
 
금값은 올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미국ᆞ유럽에서 본격화하면서 급등하기 시작했다.
 
로이터 통신 등은 “미 연방준비제도(Fed) 등 서방 중앙은행들이 일제히 ‘은행권’을 찍어내 경기부양에 나선 이후 금 수요가 급증했다”고 전했다. 더욱이 최근엔 뮤추얼펀드 등의 포트폴리오에서 미 정부 국채 역할을 금이 대신하기 시작해 사자 주문이 더욱 늘어나고 있다. 
 
금값이 온스당 2000달러라는 저항선을 넘어섬에 따라 3000달러까지 오를 것이란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미 금융그룹 뱅크오브아메리카(BofA)가 금값이 향후 18개월 내 50% 급등해 온스당 3000달러에 이를 것이란 전망을 하였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