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핵폭발 같았다" 버섯 구름이 펑…레바논 큰 폭발, 73명 사망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의 항구에서 발생한 큰 폭발로 최소 73명이 사망했다고 AFP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장관은 이번 폭발 사고로 73명이 숨지고 3700여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초동 집계됐다고 밝혔다. 그는 사망자가 더 많이 나올 수도 있다고 했다.
 
폭발 원인에 대해선 테러공격에 의한 것인지 아니면 화학물질로 인한 사고인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레바논 안보 책임자는 폭발 현장을 방문한 뒤 "당장 조사할 수 없지만 몇 년 전부터 보관된 물질이 있는 것 같다"며 "폭발성이 큰 물질을 압수했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이번 폭발과 자신들은 아무 연관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스라엘군과 레바논의 시아파 무장정파 헤즈볼라는 최근 국경 지역에서 총격전을 벌이는 등 긴장이 고조된 상태다.
 
앞서 SNS에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베이루트 항구 상공에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다가 두 번째 폭발이 발생하며 하늘에 버섯 모양의 커다란 구름이 피어올랐다. 외신에 따르면 시내 전역에 걸쳐 건물들이 흔들릴 정도로 위력이 컸다.
 
베이루트에 거주하는 한 시민은 AP와의 인터뷰에서 "그것은 핵폭발과 같았다"고 밝혔다.
 
보건장관은 이번 폭발과 관련해 4일을 '애도의 날'로 선포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