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판에 항의하다 구속까지…꼴찌 삼미 ‘비운의 감독’ 김진영 별세

김진영

김진영

김진영(사진) 전 삼미슈퍼스타즈 감독이 3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85세.
 

당대 최고 유격수 ‘인천야구 대부’
장명부 30승 등 숱한 전설 남겨

1935년 인천에서 태어난 고인은 삼미 초대 사령탑인 고(故) 박현식 전 감독과 함께 ‘인천 야구의 대부’로 통했다. 인천고 재학 당시 모교를 세 차례 전국대회 우승으로 이끌어 인천이 낳은 최고의 야구 스타로 떠올랐다.
 
실업 야구 시절에는 육군, 교통부, 철도청 야구단에 몸담으면서 국가대표 유격수로 활약했다. 남다른 근성으로 숱한 화제를 몰고 다녔다. 큰 부상으로 입원한 날 중요한 경기가 열리자, 몰래 병원을 빠져나와 대타 홈런을 친 뒤 병상으로 복귀한 일도 있다. 현역 은퇴 뒤엔 중앙대·인하대에서 지도자 생활을 했다.
 
김 감독은 프로야구 출범 2년째인 1983년, 인천을 연고로 하는 삼미 사령탑에 올랐다. 삼미가 승률 0.188(15승 65패)의 성적으로 프로 첫 시즌 꼴찌를 한 뒤였다. 삼미는 당시 거액 1억원을 투자해 재일교포 투수 장명부를 데려오고, 국가대표 출신 투수 임호균 등 선수 13명도 영입했다. 스카우트에 돈을 많이 써버려 해외 훈련을 떠날 수 없었다. 김 감독은 국내에서 비닐하우스 훈련장을 만들어 프로 사령탑 생활을 시작해야 했다.
 
그해 6월 1일 MBC 청룡과 잠실 경기에선 심판 판정에 거칠게 몸을 쓰며 항의하다 퇴장당하고 구속까지 됐다. 김 감독이 벌금 100만원에 약식기소되자 구단은 ‘일시 퇴진’ 징계를 내렸다. 1984년 김 감독은 삼미에 복귀했지만, 팀이 다시 2년 연속 최하위에 그치자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1990년 롯데 자이언츠 감독을 맡았지만 그해 8월 28일 성적 부진으로 경질됐다.
 
KBO리그 감독 통산 성적은 121승 8무 186패. 김 감독은 이후 야구계에 복귀하지 않고 미국으로 이주했다.
 
인천 태평양 돌핀스 간판스타 출신인 김경기(52) SPOTV 해설위원이 고인의 아들이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