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부겸, 날강도 자기 집 애들 감싸고···" 통합당 초선들 반격

미래통합당 김웅 의원이 3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입상활성탄'을 보여주며 수돗물 유충 사태와 관련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웅 의원이 3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입상활성탄'을 보여주며 수돗물 유충 사태와 관련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초선일 때 절대 공격수 노릇을 함부로 맡지 마시라”고 말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을 향한 미래통합당 초선의원들의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전날 김 전 의원이 통합당 배현진·조수진 의원을 향해 “초선일 때 절대 공격수 노릇을 함부로 맡지 말라”, “섣불리 공격수·저격수 노릇하다 멍드는 건 자신이고, 부끄러움은 지역구민의 몫”이라고 조언한 것에 대한 대응이다.
 
김웅 의원은 4일 페이스북에 “좋은 말씀이다. 그런데 같은 당 초선들에게는해당되지 않나? 궁금하다”며 “마치 날강도짓하는 자기 집 애들은 감싸고 등교하는 옆집 애들 복장 나무라는 것 같다. 아마 자기 집 애들은 구제 불능이라 그런가 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나저나 험지 출마한 거 아니면 독재니, 뭐니 떠들지 말라고 하시는데, 호남에서 출마한 민주당 의원님들이 들으면 심히 불쾌하실 것 같다”고 일갈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통합당 허은아 의원도 페이스북에 “김부겸 선배님, ‘초선일 때 절대 공격수 노릇을 함부로 맡지 마라’는 진심 어린 충고 잘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지금 거대 여당의 당 대표 후보인 김부겸의 충고를 따르기보다는, 20년 전 야당인 한나라당에서 초선 의원 신분으로 정당개혁과 정치혁신을 위해 저격수를 자처하신 초선 김부겸의 선례를 따르고 싶다”고 적었다.
 
김 전 의원과 통합당 초선 의원들 간의 공방은 지난달 말 통합당이 여당의 ‘독재’를 비판하자 김 전 의원이 “누가 누구더러 독재라고 눈을 부라리나”라고 한 발언을 배현진·조수진 의원이 맞받으면서 시작됐다.
 
김 전 의원은 지난 3일 두 의원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반박하고 “두 분은 서울 강남에서 당선되거나, 비례대표로 당선됐다”며 “조 의원님이 고향인 전주에 가서 출마하면 제가 반독재의 기상을 믿겠다. 배 의원님이 강북에 가서 출사표를 던지면 제가 심판론에 승복하겠다. 그전에는 말을 지나치게 앞세우지 마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