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굳이 어린이가 바나나 들어야 했나" 비난에 아우디 광고 중단

[사진 아우디 트위터 캡처]

[사진 아우디 트위터 캡처]

 
독일 자동차업체 아우디가 차 광고에 어린 소녀 모델을 세웠다가 비난을 받자 사과했다.
 
3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아우디는 신형 RS4 광고 사진에 어린 소녀가 선글라스를 끼고 차 앞 그릴에 기대 바나나를 먹는 모습을 실었다. 또한 ‘심장 박동을 더 빠르게-모든 방면에서’라는 광고 문안도 넣었다.
 
광고가 공개된 후 어린아이를 선정적으로 이용했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굳이 바나나를 들어야 했냐’, ‘금발여성, 스포츠카, 바나나는 남성 욕정의 대표적 상징물’이라는 지적도 이어졌다.  
 
특히 어린이가 그릴 앞에 서면 운전자가 볼 수 없어 사고 위험이 크다는 안전성 우려도 제기됐다.
 
결국 아우디는 이날 공식 트위터 계정에 “우리 또한 어린이를 걱정한다”며 “광고 이미지를 더는 사용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이어 내부적으로 이러한 광고가 나오게 된 과정을 조사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아우디의 모그룹인 독일 폭스바겐 자동차는 ‘뉴골프’ 광고가 인종 차별 논란을 빚자 광고를 중단한 바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