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배폭행 물의’ 빙속 이승훈 “같은 일 되풀이 않도록 주의하겠다”

[사진 이승훈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이승훈 유튜브 영상 캡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이승훈(32)이 팬들에게 사과했다.
 
4일 이승훈은 유튜브를 통해 “이렇게 인사드리게 돼 무척 송구스럽다”며 “평창올림픽이 끝난 뒤 불미스러운 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관해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승훈은 “처음에는 어디서부터 이야기해야 할지, 어떻게 해명해야 할지 답답했다”며 “지난 2년 동안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유 불문하고 내 불찰과 잘못이라는 점을 깨닫고 자숙하고 반성했다”고 말했다.
 
이어 “25년이 넘는 시간 동안 운동하면서 앞만 보고 달려왔는데, 주변을 둘러보지 못했다. 내 불찰이다”며 “앞으로 같은 일을 되풀이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승훈은 후배 선수 2명에게 폭행 및 가혹 행위를 해 지난해 7월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위원회 스포츠공정위원회로부터 출전정지 1년 징계를 받았다. 이승훈의 징계는 지난달 종료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