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애 "집값 올라도 문제 없다, 세금만 열심히 내면 된다"

부동산 3법 찬성 토론하는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부동산 3법 찬성 토론하는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종합부동산세법 일부개정법률안 찬성토론에서 "고가 아파트에 부동산값이 올라도 상관없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의원은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종합부동산세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찬성 토론에서 불로소득 환수와 공공임대 주택 확충을 거론하며 이 같은 주장을 폈다.  
 
그는 공공임대 주택률이 10%를 밑도는 현실을 이야기하며 "세금을 투입해 공공임대 주택을 지어야 한다. 적어도 15%는 이르게 해야 한다"며 "여러분들이 종합부동산세를 열심히 거뒀으면 진작에 세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고가 아파트에 산들 부동산값이 올라도 우리는 아무 문제 없다. 다만 세금만 열심히 내고, 불로소득이 있으면 거기에 따른 개발 이익을 환수할 수 있게 해달라. 그렇게 세금이 모이면 우리는 공공임대주택에 투입할 수 있다. 바로 이것을 하자는 것이다"라며 "이제 합의를 하자. 이 부분에 대해서 이제 돌이킬 수 없게 만들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찬성 토론을 마친 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 강민정 의원과 주먹인사를 나누는 김진애 의원. 뉴스1

찬성 토론을 마친 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 강민정 의원과 주먹인사를 나누는 김진애 의원. 뉴스1

또 "미래통합당의 부동산 공급정책에 대해서 한마디만 하겠다"며 "13개인가 15개가 있는데 맨 마지막에 있는 후분양제 하나 빼놓고는 하나같이 부동산 시장에 기름을 붓자는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발언을 시작하면서는 "14년 전 노무현 정부가 도입한 종합부동산세 세금을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지속적으로 무력화하지 않았더라면 작금의 사태를 상당히 제어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20대 국회가 집요하게 부동산 개혁을 막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서울대 건축학과를 거쳐 MIT 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은 도시계획 전문가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로 21대 국회에 입성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