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 혼자 셰프 요리 먹는다” 코로나19가 바꾼 1인가구 풍경

홈즈컴퍼니는 1일 홈즈스튜디오 선정릉에 있는 홈즈리빙라운지에서 입주민을 위한 커뮤니티 행사를 진행했다.

홈즈컴퍼니는 1일 홈즈스튜디오 선정릉에 있는 홈즈리빙라운지에서 입주민을 위한 커뮤니티 행사를 진행했다.

코로나19 이후 1인가구의 ‘집'에 대한 인식이 달라지고 있다. 대표적인 변화는 요리다. 음식 배달과 간편식의 성장으로 점점 집에서 요리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며 창의적으로 시간을 보내는 방법 중 하나로 건강한 음식과 요리에 관심이 높아진 것.
 
닐슨이 올 초 아시아 전역 6,000명 이상을 대상으로 진행한 온라인 설문조사에서는 ‘코로나19 확산 전보다 앞으로 집에서 더 자주 식사할 것’이라는 질문에 한국을 포함한 말레이시아·베트남 응답자의 62%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중국은 86%, 홍콩은 77%에 달했다. SNS에서도 ‘요리’를 주제로 한 해시태그가 코로나19 이전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바깥에서의 생활 대신 집에서의 안전한 활동을 하는 1인가구가 늘면서, 1일 선정릉역 인근에 있는 홈즈스튜디오 선정릉에서는 1인가구가 집에서 셰프의 요리를 즐기는 색다른 시간이 열렸다. '페어링 앳 홈즈: 여름의 맛'을 주제로 열린 이 행사는 1인가구 대표 리빙&라이프스타일 스타트업 홈즈컴퍼니가 운영하는 1인가구 임대주택 브랜드 홈즈스튜디오의 입주민 커뮤니티 프로그램 일환으로 마련됐다.
 
이번 행사에는 1인가구의 ‘더 나은 삶’을 고민하는 홈즈컴퍼니의 취지에 공감한 두 팀이 참여했다. 미국 뉴욕 현대미술관(MoMA)에 있는 레스토랑 ‘더 모던(The Modern)’ 출신의 허용석, 이상훈 셰프와 정수정 페이스트리 셰프로 구성된 ‘팀 청’, 서울에서 가장 핫한 술을 만들고 있는 ‘구름아 양조장’이다.
 
이 날 ‘팀 청'은 뉴욕에서 경험한 프렌치 테크닉에 다양한 제철 한식 재료를 사용해 전복 아뮤즈, 참나물 파스타, 참외 물김치 등 기존과 다른 코스 요리를 소개하고, ‘구름아 양조장’은 철원오대쌀과 생강, 후추, 전통누룩 등으로 빚은 쌀술과 복숭아를 넣어만든 꿀술을 요리에 곁들여 참가자들과 함께 나눴다.
 
홈즈스튜디오 남영역에 살고 있는 입주민 이현지 씨 는 “전에는 주방을 잘 사용하지 않았지만, 홈즈스튜디오로 이사온 후 방에 있는 주방에서 요리하고, 넓은 라운지에서 나와 식사를 하기도 한다”며 “커뮤니티 프로그램을 통해 멀리 나가지 않고 집에서 현지 미슐랭 2스타 레스토랑 셰프의 요리를 경험할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이상훈 셰프는 “주변에서 아주 쉽게 볼 수 있는 여름 제철 식재료를 사용해 1인가구가 실제 부담없이 요리에 관심을 가지도록 신경 썼다”며 “라면 하나를 먹더라도 예쁜 그릇에 덜어 먹는 사소한 것들이 요리에 다가가기 쉽게 만들어 줄 것”이라는 팁을 전했다.
 
프로그램을 기획한 남소라 홈즈컴퍼니 멤버십서비스 팀장은 “뉴노멀 시대를 맞아 요리를 해먹거나 여가를 보내는 등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입주민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더 나은 삶'에 대한 다양한 주제를 바탕으로 1인가구를 위한 컬처 프로젝트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홈즈스튜디오는 1인가구 대표 리빙&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홈즈컴퍼니가 운영하는 도심 임대주택 브랜드다. 밀레니얼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에 맞게 설계된 컴팩트하고 실용적인 독립된 개인 방에서 충분히 휴식을 가지면서도 입주민 전용 공유거실 홈즈리빙라운지에서 서재, 트레이닝룸, 다이닝, 루프탑, 세탁실 등 다양한 생활편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