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령 '수퍼호박 생산 달인'이 해냈다···하늘 내린 '380kg 호박'

경남 의령군 하늘내린농장에서 생산된 380㎏ 짜리 슈퍼 호박. 이 호박을 생산한 양재명(오른쪽) 백철숙 부부가 환하게 웃고 있다. 의령군

경남 의령군 하늘내린농장에서 생산된 380㎏ 짜리 슈퍼 호박. 이 호박을 생산한 양재명(오른쪽) 백철숙 부부가 환하게 웃고 있다. 의령군

경남 의령군에서 국내 처음으로 380㎏에 달하는 슈퍼호박이 생산돼 화제다. 경남 의령군 용덕면 ‘하늘내린농장’에 양재명·백철숙 대표가 지난 4월 씨앗을 뿌린 뒤 4개월 만에 키운 슈퍼호박 7개 중 하나다. 양 대표의 농장 비닐하우스에는 현재 200~380kg에 달하는 슈퍼호박 7개가 자라고 있는데 다음 달 중 출하할 때에는 가장 큰 호박이 400kg을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경남 의령 하늘내린농장에서 대형호박 7개 자라
이 중 하나가 380kg, 나머지도 200~380kg 정도
전직 호박 챔피언 양재명·백철숙 부부가 키워
양 대표는 전국 박 챔피언 선발대회 3연패한 달인
자신 기록 깨지자 다시 도전해 초대형호박 생산

양 대표는 슈퍼호박 생산의 달인으로 불린다. 2010~2012년 농촌진흥청이 주최한 ‘전국 박 챔피언 선발대회’에 82㎏, 101㎏, 100.3㎏의 호박을 잇달아 출품하며 3년 연속 대상을 받았다. 비공식 최고 기록은 2010년 생산한 113㎏(둘레 2m30㎝) 호박과 72㎏(둘레 1m40㎝) 수박이었다.
 
양 대표는 “호박 챔피언을 3연패 한 뒤 초대형 호박을 만드는 데 흥미를 잃었다. 더는 경쟁자가 없다는 생각에 마음이 나태해졌다”고 말했다. 그래도 그의 기록은 한동안 깨지지 않았다. 그랬던 그가 다시 슈퍼호박에 도전하게 된 계기는 2014년 9월 열린 박 챔피언 선발대회다. 이 대회에서 평창농업기술센터가 출품한 127㎏짜리 호박이 대상을 받으며 자신이 보유한 국내 최대 기록이 깨진 것이다.  
슈퍼호박 비밀하우스에서 일하고 있는 양재명 대표. 하늘내린농장

슈퍼호박 비밀하우스에서 일하고 있는 양재명 대표. 하늘내린농장

 
이후 2015년부터 양 대표는 다시 슈퍼호박에 도전했다. 하지만 여러 가지 사정으로 번번이 실패했다. 그런 가운데 지난해에는 또다시 양 대표의 도전정신을 돋우는 일이 생겼다. 자신이 슈퍼호박 기술을 전수한 전남의 한 농가에서 생산한 319㎏짜리 호박이 선발대회에서 대상을 받았다. 양 대표는 이후 유튜브 등을 통해 외국 슈퍼호박 사례 등을 연구하며 신기술을 배웠고 올해 이 기술을 접목해 슈퍼호박 생산에 성공한 것이다.
 
그가 초대형 박과류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2002년부터다. 농촌진흥청 지원으로 미국 필라델피아의 대형 호박·수박 생산농가를 견학한 게 계기였다. 곳곳에 걸려 있는 대형 호박을 보며 “우리도 못할 게 없다”는 생각에 도전에 나섰다. 하지만 국내 전문가나 연구 결과가 전무해 기본정보를 얻기조차 쉽지 않았다. 양 대표는 외국 서적을 들여와 독학하고 농업기술센터와 시범재배를 하는 등 숱하게 시행착오를 겪은 끝에 2010년 첫 결실을 봤다.
 
100㎏이 넘는 호박 하나를 생산하는 데 보통 100일이 걸린다. 4~5월에 심어 7~8월에 수확을 한다. 그만의 비법은 이렇다. 퇴비는 완숙퇴비를 쓴다. 소똥·볏짚·산야초 등을 혼합해 1년간 숙성시킨다. 종묘도 3~4년간 농사를 짓지 않은 밭에 심고, 일반 호박 400개를 수확할 수 있는 땅에 10개만 심는다.
 
또한 밭고랑은 어른 허리 높이만큼 깊게 판다. 땅속뿌리 부분에 공기가 잘 통하도록 하기 위해서다. 제초제도 쓰지 않고 일일이 손으로 김매기를 하고 영양제도 2~3일마다 준다. 그러면 하루에 2~3㎏씩 몸집이 커진다. 대신 당도가 떨어져 식용보다는 관상용·장식용으로 쓴다. 용인 에버랜드 등 놀이시설과 각 지역의 호박·수박 축제에서 주로 찾는다. 
 
슈퍼호박 비닐하우스에서 대형호박의 크기를 재보고 있는 양재명 대표. 하늘내린농장

슈퍼호박 비닐하우스에서 대형호박의 크기를 재보고 있는 양재명 대표. 하늘내린농장

양 대표는 “2015년부터 다시 슈퍼호박 생산에 도전했지만 여러 가지 사정으로 번번이 실패했는데 지난해 300㎏이 넘는 슈퍼호박이 생산되는 것을 보고 다시 심기일전해 도전했다가 이번에 성과가 났다”며 “유튜버 등을 통해 배운 신기술을 아직은 공개할 수 없지만 이런 선의의 경쟁을 통해 우리나라 호박과 수박 재배기술이 한층 발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국 박 챔피언 선발대회는 해마다 10월쯤 열리는데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아직 대회 날짜가 확정되지 않았다.  
 
의령=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