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라산 등반길 참변…특전사 버스 짐칸 문에 치여 2명 사상

4일 오전 8시 19분쯤 제주시 관음사 인근 제1산록도로를 지나던 관광객 A씨(30·남성)와 B씨(30·남성)가 육군 특전사령부 예하 부대 버스의 열린 짐칸 문에 들이받혔다. 이 사고로 A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B씨는 부상을 입고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 뉴스1

4일 오전 8시 19분쯤 제주시 관음사 인근 제1산록도로를 지나던 관광객 A씨(30·남성)와 B씨(30·남성)가 육군 특전사령부 예하 부대 버스의 열린 짐칸 문에 들이받혔다. 이 사고로 A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B씨는 부상을 입고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 뉴스1

제주 중산간 도로를 달리던 육군 특전사령부 버스에 30대 등산객 2명이 치여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4일 군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9분 제주시 제1산록도로 한라산 관음사 입구에서 인근 갓길을 걷던 A씨(30)와 B씨(30)가 바로 옆 도로를 달리던 특전사 예하 부대 버스의 열려있던 오른쪽 짐칸 문에 치였다. 
 
이 사고로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B씨는 손목과 골반 등을 다쳐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경남 지역에서 온 피해자들이 한라산 관음사 코스로 등산하러 가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이 버스가 제주시 관음사에서 아라동 방면 도로로 직진하던 중 열린 짐칸이 갓길을 침범했다"며 "갓길에서 마주 걷던 자신과 A씨를 충격했다"고 진술했다. 
 
제주에서 4일 오전 특전사 버스 문에 부딪힌 민간인 2명이 사상했다. 뉴스1

제주에서 4일 오전 특전사 버스 문에 부딪힌 민간인 2명이 사상했다. 뉴스1

사고 당시 버스에는 하계 훈련을 마치고 원대로 복귀하려는 장병 30여명이 타고 있었다. 군은 출발할 때 닫혀있던 짐칸 문이 주행하다 열렸지만 운전병이 이를 미처 알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군과 경찰은 사고 현장을 확인하고 운전병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