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김여정 지시로 법 만드나” 태영호 한마디에 설전 오간 여야

지난 3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는 대북전단 살포를 막는 내용의 남북교류협력법 개정안을 두고 여야 간 거친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질의에 나선 탈북민 출신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이 “북한 김여정이 만들라고 하니까 이렇게 빨리 고속으로 만드는 건가”라고 따져묻자 외교통일위원장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나서 “(법 개정 취지를) 매도하지 말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송 의원은 “(국회) 관행을 배우며 상대방을 존중해 발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이번엔 통합당에서 “훈계성 발언을 삼가라”는 항의가 나왔습니다.
 
여야 의원들이 가세하며 공방이 이어진 끝에 해당 법안은 안건조정위원회로 넘기기로 했습니다. 안건조정위로 넘어간 법안은 앞으로 최대 90일의 논의를 거쳐 처리가 결정됩니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