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과천시장 이어 정청래도 "내 지역 안된다" 임대주택에 반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정부의 수도권 주택공급 발표에 여권 내 불협화음이 커지고 있다. 민주당 소속 선출직들이 “내 지역은 안된다”며 반기를 들고 나섰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정부가 자신의 지역구인 마포에 공공 임대주택을 짓겠다고 발표하자 “여기에 또 임대주택을 지어야 합니까. 이런 방식은 아니다”고 공개 반발했다.  
 
민주당 소속의 김종천 과천시장도 이날 성명서를 내고 “도시발전 측면은 고려하지 않고 강남 집값을 잡기 위해 과천을 희생시키는 것”이라며 계획 철회를 요구했다.  
 
앞서 홍남기 부총리가 과천청사 부지, 마포 서부면허시험장 등 공공 부지를 신규 택지로 발굴해 13만2000호를 새로 공급하겠다고 밝힌 직후다.  
 
여권 내 소통이나 사전 조율이 미흡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정 의원은 당 의원총회에서 “마포구청장도 저도 아무것도 모른채 발표되었다. 당황스럽다”며 “지금 상암동 주민들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상암동은 이미 임대비율이 47%에 이르고 있다. 여기에 또 임대주택을 지어야 하나”라며 “주민들과 마포구청, 지역구 국회의원과 단 한마디 사전협의없이 이렇게 일방적으로 발표하는게 어디 있느냐”고도 했다.
 
그는 “제가 문재인 정부의 주택정책을 반대할 리 있겠느냐”면서도 “이런 방식은 아니다.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발표하면 그냥 따라오라는 이런 방식은 크게 문제가 있다”고 했다.
 
김종천 과천시장도 “정부청사 유휴지는 과천시민들이 광장으로 숨쉴 수 있는 공간”이라며 “서울과 수도권 집값 폭등 문제를 과천시민의 희생으로 해결할 수 없다는 점을 인식하고 계획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