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동산단, 미래 성장 이끄는 스마트 산단으로 탈바꿈 시동

인천시 남동구(구청장 이강호)는 지난 3일 구청 개나리홀에서‘인천 남동 스마트산단 사업단’(단장 현운몽)과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상호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인천 남동 스마트산단 사업단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한 ‘스마트산단 사업’에 선정돼 인천시, 남동구,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테크노파크, 인하대학교, 인천스마트시티,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참여해 올해 2월 발족했다.
 
사업단은 현재 남동국가산업공단의 산업구조와 실태를 연구·분석해 지속 발전이 가능하도록 정보통신기술과 지식기반산업을 융합한 스마트산단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이다.
 
이날 설명회는 사업단의 비전과 추진전략을 청취하고, 스마트산단의 개념과 지식·정보를 공유해 상호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사업단에 따르면 현재 남동산단은 인천 제조시설의 27%에 해당하는 6천800여 개 업체가 입주해 10만 여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수도권과 인천 경제발전의 중심지이나 기반시설이 노후하고 경쟁력이 낮아 지속적으로 변화와 혁신 그리고 미래를 위한 구조고도화 등이 요구돼 왔다.
 
사업설명회를 주관한 현운몽 사업단장은 “사업단이 추진하는 사업들이 정상적으로 추진되고 스마트팩토리가 조성되면 인접한 인천공항, 인천항, 송도자유경제구역 등의 인프라를 통해 지속성장과 발전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목표는 강소기업과 신산업 육성으로 미래성장을 이끄는 스마트 산업단지 구현”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사업단은 기반시설 디지털화, 남동산단형 스마트에너지 플랫폼 구축과 친환경 제조공정, 혁신인재 양성과 제조혁신 기반 구축, 미래성장동력 육성과 근로자가 행복한 공간 구축 등 4대 목표를 제시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사업단이 제시한 비전과 목표를 실현해 기업의 경쟁력이 강화되고,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창출해 누구나 일하고 싶은 미래형 산단으로 탈바꿈하길 기대한다.”며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남동구에서도 정책 역량을 집중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