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대떡볶이 대표 "조국, 위험천만…소시민들 마구잡이로 고소"

사진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 페이스북

사진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 페이스북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가 "권력의 정점에 있는 조 전 장관이 소시민을 고소·고발하기 위해 공개적으로 제보를 받고 있다"며 "위험천만한 사람"이라고 우려했다.
 
김 대표는 3일 자시의 페이스북에 "부패한 권력자가 소시민들을 마구잡이로 고소·고발하고 있다"며 "이 부당함에 끝까지 저항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의 모든 혐의는 권력에 의해 수사가 중단되어 있다. 철저하게 수사하고 명명백백하게 밝혀주기를 원한다"며 "조 전 장관을 하루빨리 구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 페이스북

사진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 페이스북

조 전 장관은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1일 김 대표를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고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며 "유명 기업 대표의 이런 무책임한 행동은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김 대표가 지난해 9월 24일 페이스북에 쓴 '조국은 코링크를 통해서 중국 공산당의 돈과 도움을 받았다', '문재인은 공산주의자' 등을 문제 삼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