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코로나 하루 신규 확진 1000명 육박…누적 확진자 4만명 넘어

지난 6월 일본 도쿄도(東京都)의 대표적인 유흥가인 가부키초(歌舞伎町)가 행인들로 붐비고 있다. 유흥업소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일본 보건 당국은 종업원에 대해 정기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지난 6월 일본 도쿄도(東京都)의 대표적인 유흥가인 가부키초(歌舞伎町)가 행인들로 붐비고 있다. 유흥업소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일본 보건 당국은 종업원에 대해 정기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일본에서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20명 추가되며 누적 확진자가 4만명을 넘어섰다.
 
일본 공영방송 NHK 집계에 따르면 이날 발표된 신규 확진자 수(오후 6시30분 현재)는 도쿄도(都) 258명, 아이치(愛知)현 125명을 포함해 920명이다.
 
일본은 코로나19 감염자 현황이 지자체별로 발표돼 이날 최종 확진자 수는 늘어날 수 있다.
 
하루 기준 최다 확진자 기록은 지난달 31일의 1580명이다.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 수는 지난 2월 요코하마(橫浜)항 정박 중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했던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712명을 포함해 4만889명으로 늘면서 4만명대에 올라섰다.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4만명을 넘은 것은 올 1월 16일 첫 감염자가 발표된 이후 근 7개월 만이다.
 
이날까지 사망자는 총 1029명이다. 후생노동성 자료에 따르면 3일 기준으로 확진자 중 인공호흡기 등에 의존하는 일본 전역의 중증자는 87명이다.
 
또 증상이 호전해 퇴원한 사람 등은 전체 확진자의 65% 수준인 2만7146명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29일 기준으로 PCR(유전자증폭) 검사는 하루에 1만9935건 이뤄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