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장 옆 야산 무너지며 작업장 덮쳐…노동자 3명 사망

[앵커]



이번에는 경기 남부로 가보겠습니다. 특히 평택엔 오늘(3일) 반나절 동안 130mm가 넘는 비가 쏟아졌습니다. 빗물에 밀려 들어온 흙더미가 공장을 덮치면서 노동자들이 숨졌습니다. 사고 현장에 나가 있는 박준우 기자 연결합니다. 



박 기자, 지금 뒤에 보이는 공장이 사고가 난 공장인가요?



[기자]



그렇습니다. 지금 공장 정문에 나와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는 보시다시피 이렇게 경찰 통제선이 설치돼 있어 안으로 들어갈 수 없는 상황입니다. 



여기 넘어 왼편으로 또 다른 통제선이 보이실 텐데요.



저기가 바로 사고가 난 공장 내 작업장입니다.



바닥에는 부서진 옹벽이 보이고 있는데, 갑자기 흙더미가 쏟아지자 옹벽도 같이 무너져내리면서 작업장의 벽면 천막을 덮쳤습니다.



[앵커]



작업장이 야산과 얼마나 가까운 건가요? 당시 상황을 좀 전해주시죠.

 

[기자]



약 2m 정도의 간격이었는데요.



천막 등을 이용해 만들어 놓은 가건물 형태였습니다.



오전 10시 50분쯤 갑자기 야산이 무너져 내리면서 이 작업장으로 흙더미가 쏟아져 내려온 겁니다.



당시 작업장에는 노동자 6명이 용접 작업을 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2명은 무사히 대피했지만 나머지 4명이 매몰됐습니다.



거의 2시간 만에 구조됐지만 30대 노동자 3명은 숨진 채 발견이 됐고요.



50대인 중국인 노동자 1명은 다발성 골절 등 중상을 입었습니다.



잠시 경찰 설명 들어보시겠습니다.



[경찰 관계자 : 건물이 야산을 절개해서 만든 건물이잖아요. 야산 쪽 벽에다가 콘크리트 구조물이 있어서 흙내림을 방지하면서 있었는데, 비가 많이 오니까 지반이 약해지면서 붕괴한 거잖아요.]



[앵커]



경기 남부, 다른 지역의 피해는 어떻습니까?



[기자]



어제 이천시의 산양저수지 둑 일부가 무너지면서 주택 10여 채가 침수 피해를 입었습니다.



오늘 오전 비가 그치면서 주민들 일부가 집으로 돌아갔지만, 비가 다시 오자 이천시청 측은 주민들을 체육관으로 대피시켰습니다.



어제 여주시 점동면에서도 청미천 물이 불어나면서 일부 가구가 침수 피해를 입었는데요.



오전 내내 복구 작업을 했지만 비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하면서 주민들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경기 안성시 보개면에서도 제방 둑이 무너져서 인근 주민들이 급히 산으로 피하기도했습니다.



[앵커]



박준우 기자였습니다.

JTBC 핫클릭

가평 펜션에 산사태 덮쳐…여성 2명·어린이 1명 매몰 추정 팔당댐 방류량 증가…한강 잠수교·올림픽대로 등 통제 평택 반도체 공장에 토사 덮쳐…근로자 3명 사망·1명 중상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