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근식 “조국도 좀스럽지만, 국대 떡볶이 대표도 오바했다”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의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청문자문단 및 정보위원 2차 회의'에서 김근식 자문단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의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청문자문단 및 정보위원 2차 회의'에서 김근식 자문단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를 고소한 데 대해 “쫌스럽다(좀스럽다)”고 비판했다. 다만 김 교수는 ‘공산주의자’ 발언을 한 김 대표에게도 “근거도 없이 조국이 공산주의자라고 낙인찍는 건 진짜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 대표에 대해 “조국, 임종석이 싫으면 그들의 정책과 발언과 입장이 잘못됐다고 설득력 있게 비판해야지 공산주의자라는 낙인으로 비난하는 건 결코 옳지 않을 뿐 아니라 야당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김 교수는 “윤희숙 통합당 의원의 5분 발언이 감동과 울림을 주는 건 극우 입장의 낙인찍기가 아니라 국민이 동의할 수 있는 합리적 문제 제기였기 때문”이라며 “국대떡볶이 대표처럼 말도 안 되는 구태의연한 가짜뉴스로 조국이 공산주의자라는 건 야당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가짜뉴스와 낙인찍기로 문재인 정권을 비난하면 당장은 속이 시원할지 모르지만, 정권 심판과 정권교체는 그만큼 더 멀어진다. 진영을 떠나 잘못된 건 잘못이다. 아닌 건 아니다”고 했다.
 
김 교수는 김 대표를 고소한 조 전 장관에 대해서도 “본인이 야당시절 보수진영에 대한 비난과 조롱은 잊고 공인이 돼 당한 비난과 조롱을 못 견디고 법적 조치하는 ‘조로남불’과 뒤끝작렬을 강력히 비판한다”며 “조국도 쫌스럽다”고 비판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한편 조 전 장관은 김 대표가 지난해 9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은 코링크를 통해 중국 공산당의 돈과 도움을 받았다”는 등의 글을 올린 것과 관련, 김 대표를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형사 고소했다고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