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봇심판 볼-스트라이크 판정, 2군 26경기서 시범 운영

 
퓨처스리그 일부 경기에서 시범 운영될 로봇심판 운영 구성도 [KBO 제공]

퓨처스리그 일부 경기에서 시범 운영될 로봇심판 운영 구성도 [KBO 제공]

 
KBO가 퓨처스리그 일부 경기에서 자동 볼-스트라이크 판정 시스템(이하 '로봇심판')을 시범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KBO는 "심판 판정의 정확성을 높이고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퓨처스리그 구장 중 창원 마산야구장과 이천 LG챔피언스파크에 로봇심판 운영 장비 및 시스템을 설치했다. 4일부터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고 설명했다. 
 
로봇심판은 4일 이천 LG 트윈스-한화 이글스전부터 10월 7일 이천 LG-SK 와이번스전까지 퓨처스리그 26경기에서 시범 운영될 예정이다. 시범 운영 날짜와 경기는 날씨와 구장 사정에 따라 취소되거나 변경될 수 있다.  
 
로봇심판 전용 투구 트래킹 시스템은 총 세 대의 카메라를 사용한다. 사전 측정된 마운드, 홈 플레이트, 베이스 등 고정 그라운드 위치 정보를 토대로 경기의 모든 투구를 실시간 트래킹하는 방식이다.  
 
공이 각 타자별로 설정된 스트라이크 존을 통과하면 해당 투구의 위치를 측정해 자동으로 볼-스트라이크 여부를 판단한다. 이렇게 측정된 각 투구별 판정 결과는 로봇심판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음성으로 변환돼 주심이 착용하고 있는 이어폰으로 전달된다.  
 
로봇심판 경기에 배정된 주심은 음성 수신 결과에 따라 수신호로 볼-스트라이크 판정을 내리게 된다. 볼-스트라이크 판정을 제외한 모든 심판 판정 상황은 기존과 똑같이 운영된다.  
 
KBO는 "시범 운영을 통해 로봇심판 시스템 도입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와 시행착오를 파악하고 시스템 운영의 안정성, 신속성, 정확성을 높일 방안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결과에 대한 데이터를 분석하고 현장 의견을 수렴해 향후 1군 로봇심판 도입 여부 타당성을 검토할 것이다. 이후 보다 구체적인 단계별 추진계획을 수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