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양가상한제·전매제한 속 22만여 가구 일반분양, 실수요자 주목

서울 서초구 반포동 신반포3차·경남아파트 재건축 단지(래미안 원베일리) 부지. 이른바 ‘로또 청약’이라는 평가를 받는 단지다.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신반포3차·경남아파트 재건축 단지(래미안 원베일리) 부지. 이른바 ‘로또 청약’이라는 평가를 받는 단지다. 연합뉴스

8월부터 분양권 전매제한 제도가 시행되고,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유예 기간은 지난달 29일로 종료됐다. 이같은 변화가 분양시장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몰리는 가운데 올해 하반기에는 지난해보다 전국 일반분양 물량이 2배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부동산시장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이달부터 연말까지 전국 일반분양 물량은 22만2232가구(아파트 기준, 임대 제외)로, 지난해 같은 기간 물량(9만7188가구)의 약 2.3배로 집계됐다.  
 
이달에는 직방 조사 기준으로 42개 단지, 총 3만3273가구 중 2만4480가구가 일반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8월 물량과 비교해 총가구 수는 6104가구(22%), 일반분양은 7224가구(42%) 증가한 수치다.
 
물론 규제 시행으로 분양 일정이 미뤄지는 경우가 생길 수 있지만, 지금처럼 청약 시장의 열기가 뜨거우면 예정대로 진행될 거란 관측이 높다.  
 
분양권 전매제한이란 주택을 분양받고나서 일정 기간 다른 사람에게 팔지 못하게 하는 제도다. 국토교통부는 6개월로 돼 있던 수도권 과밀억제권역ㆍ성장관리권역과 지방광역시의 도시지역의 분양권 전매제한 기간을 소유권이전등기시까지로 강화했다. ‘프리미엄’을 붙여 분양권을 되파는 방식의 투기를 차단하고 실수요자의 당첨확률을 높이기 위해서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지난달 29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됐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지역은 서울 18개구(강남·서초·송파·강동·영등포·마포·성동·동작·양천·용산·서대문·중·광진·강서·노원·동대문·성북·은평) 309개동과 경기 3개시(광명·하남·과천) 13개동 등 총 322개동이다. 연합뉴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지난달 29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됐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지역은 서울 18개구(강남·서초·송파·강동·영등포·마포·성동·동작·양천·용산·서대문·중·광진·강서·노원·동대문·성북·은평) 309개동과 경기 3개시(광명·하남·과천) 13개동 등 총 322개동이다. 연합뉴스

 
또 분양가상한제 시행으로 서울 등 투기과열지구의 재개발ㆍ재건축 단지에서 공급되는 일반 분양물량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0로부터 분양가 심의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현재 수준보다 5~10% 가량 낮아질 수 있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주택에는 주변 시세 대비 80% 미만 분양가 책정 시 10년 간, 80% 이상 100% 미만은 8년 간, 100% 이상은 5년 간 등 강화된 전매 제한 규제가 적용된다.
 
서울과 수도권 등 규제지역에서 더욱 낮아진 분양가로 새 아파트를 분양받으려는 예비 청약자들의 발걸음이 바빠질 것으로 예상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각종 규제로 청약 가수요가 줄어 실수요자들의 당첨 가능성도 높아질 수 있다”며 “예비 청약자들은 청약 단지의 선택 기준을 마련해 두고 청약에 나서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