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세라티 -삼성전자 뉴셰프컬렉션 손잡았다

마세라티는 삼성전자 '뉴 셰프컬렉션'과 함께 공동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사진 마세라티

마세라티는 삼성전자 '뉴 셰프컬렉션'과 함께 공동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사진 마세라티

이탈리아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 마세라티가 삼성전자 최고급 가전 ‘셰프 컬렉션’과 공동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마세라티는 삼성전자 ‘뉴 셰프컬렉션’과 함께 플래그십(최고 사양) 세단인 콰트로포르테,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르반떼의 한정판 모델인 ‘블루 노빌레(Blue Nobile)’의 프로모션을 1일부터 진행 중이라고 3일 밝혔다.
 
전 세계 40대 한정으로 선보이는 ‘블루 노빌레’ 에디션은 이탈리아 지중해의 푸른색과 이탈리아어로 ‘고귀함’을 의미하는 ‘노빌레’를 더해 만든 컬러를 입혔다. 실내에는 한정판을 의미하는 ‘40분의 n’ 기념 배지가 장착된다.
 
마세라티가 삼성전자 ‘뉴 셰프컬렉션’과 공동 프로모션을 하는 이유는 마세라티 차량의 외관 도장을 맡고 있는 이탈리아 명품 금속가공 업체 ‘데 카스텔리(De Castelli)’가 ‘뉴 셰프컬렉션’에도 냉장고 도어 패널(문의 바깥쪽 금속판) 가공을 맡아서다. 
마세라티는 삼성전자 '뉴 셰프컬렉션'과 함께 공동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사진 마세라티

마세라티는 삼성전자 '뉴 셰프컬렉션'과 함께 공동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사진 마세라티

 
삼성전자 ‘뉴 셰프컬렉션’은 다양한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맞춤형 가전을 제공하겠다는 사업 방향인 ‘프로젝트 프리즘’의 세 번째 제품이다. ‘데 카스텔리’는 뉴 세프컬렉션의 5가지 도어 패널 가운데 최상위 패널인 ‘마레 블루(Mare Blue)’의 도어 패널 가공을 맡았다.
 
4대째 가업을 이어온 데 카스텔리는 마세라티 외에 유명 주방가구 브랜드 ‘보피’ 등 업계 최고의 업체들과 협업해왔다. 데 카스텔리가 글로벌 가전업체와 협업하는 것은 삼성전자 ‘뉴 셰프컬렉션’이 처음이다. ‘마레 블루’는 이탈리아 베네치아의 바다에서 영감을 얻어 역동성과 평온함을 표현했다는 게 삼성전자 측의 설명이다. 모든 패널은 장인이 수작업으로 제작해 각각 다른 패턴으로 완성됐다.
 
마세라티 수입사 FMK는 “이번 프로모션은 마세라티와 삼성전자가 추구하는 최상의 품격과 예술적 미학, 완벽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소비자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고 설명했다. 프로모션 동안 마세라티 전시장을 방문해 계약하고 출고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1200만원 상당의 ‘셰프컬렉션 마레 블루’ 냉장고 10대를 증정한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