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승객 방귀에 이성 잃었다" 흉기 10여차례 휘두른 택시기사

승객의 방귀에 화가 난 택시기사가 승객에게 흉기를 휘둘러 중상을 입히는 사건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승객의 방귀에 화가 난 택시기사가 승객에게 흉기를 휘둘러 중상을 입히는 사건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택시기사가 심야 승객에게 흉기를 마구 휘두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20대 승객이 뀐 방귀가 시비의 발단이 된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택시기사 A씨(50)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A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달 1일 오후 11시께 부산 수영구 부산도시철도 3호선 망미역 4번 출구 인근 도로에서 승객 B씨(27)와 다투는 과정에서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10차례 이상 흉기에 찔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B씨는 측에 따르면 B씨는 7시간 가량 수술을 받았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택시 차량 내 방귀 탓에 다툼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일행 1명과 함께 택시에 탄 B씨는 방귀를 뀌었다. 이에 A씨가 창문을 내리며 주의를 요청했다. 그러나 A씨의 요청에 기분이 상한 B씨가 대응하면서 시비가 붙은 것으로 경찰은 판단하고 있다.
 
범행에 사용된 흉기는 낚시가 취미인 A씨가 휴일 출조 때 쓰려고 차량 내부에 보관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자신의 범행을 시인하며 ‘순간적으로 이성을 잃었던 것 같다’는 진술을 했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흉기를 여러 차례 휘두른 점 등 잔인한 범행인 점을 감안해 특수상해가 아닌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