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똥튄 홍석천 "남희석 때문에 개그맨 그만 둔 것 아냐" 해명

[사진 홍석천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홍석천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홍석천이 개그맨 남희석 때문에 개그계를 떠났다는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홍석천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민감하고 조심스러운 시기지만 저의 침묵이 또 다른 오해를 불러올 수 있을 것 같아 적는다"는 내용의 글을 게시했다. 
 
이날 홍석천은 '홍석천, 남희석에게 찍혀 개그계 떠났다'는 내용의 과거 기사를 공유하면서 "제가 남희석씨 때문에 개그맨을 그만두게 됐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방송에서 했던 이야기가 앞뒤 맥락은 빠지고 자극적으로 포장돼 안타깝다"며 "이런 시기에 제게 최소한의 확인 과정 없이 자극적인 제목으로 기사를 쓰신 분들께도 서운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홍석천은 지난 2015년 KBS 퀴즈프로그램 '1대 100'에 출연해 KBS와 SBS 공채 개그맨 시험에 동시에 합격했던 일화를 소개했다.
 
당시 홍석천은 "(입사) 거절 의사를 밝히기 위해 SBS를 방문했는데 그 장면이 연예정보 프로그램에 소개됐다"면서 "KBS 개그맨 군기반장이던 남희석에게 걸려 선배님들 앞에서 혼났다"고 언급했다.
 
최근 남희석이 김구라의 방송 태도가 무례하다고 지적하면서 논란이 제기된 가운데 홍석천의 이같은 발언이 재조명되면서 남희석을 향한 비판 여론이 일기도 했다.
 
이에 홍석천은 "저는 지금 이 순간도 남희석씨와 누구보다 친하게 지내고 있고 남희석씨는 항상 상대방을 배려하고 제가 좋아하는 동생이다. 아울러 김구라씨 역시 제 친한 친구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을 바라보는 제 마음이 안타깝다"는 심경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두 사람 모두 가볍게 움직이는 분들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잘 마무리되길 바라며 조용히 믿고 기다려보려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희석의 폭로와 관련해 김구라 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MBC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입장문을 통해 "우리가 지켜본 김구라는 출연자들에게 무례한 MC가 아니다"라며 "오해가 풀리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