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상한 억양" 한마디가 화불렀다···윤희숙 때린 박범계 역풍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1일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을 겨냥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가 도리어 통합당으로부터 일부 발언에 대해 "사과하라"는 지적을 받았다. 지난달 3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윤 의원의 '저는 임차인이다' 연설을 지적하려다 역공을 당한 셈이다.
 
박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의원을 겨냥해 "임차인을 강조하셨는데 소위 오리지널은 아니다"라며 "국회 연설 직전까지 2주택 소유자이고 현재도 1주택 소유하면서 임대인"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이 전날 연설에서 4년 뒤 월세로 바뀔 걱정을 한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 박 의원은 "임대인들이 그리 쉽게 거액 전세금을 돌려주고 월세로 바꿀 수 있을까"라며 "2년마다 쫓겨날 걱정과 전세·월세 대폭 올릴 걱정은 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윤 의원의 연설에 '사이다'(속 시원하다는 의미의 은어) 발언, '국토교통부 장관 추천' 등 지지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도 박 의원은 "의사당에서 조리 있게 말을 하는 건 (눈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 아닌) 그쪽에서 귀한 사례니 평가(한다)"며 "그러나 마치 없는 살림 평생 임차인의 호소처럼 이미지 가공하는 건 좀 (아닌 것 같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나 박 의원이 이날 페이스북에 적은 글 중 '눈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 아닌' 부분이 문제가 됐다. 통합당을 비롯한 보수성향의 정당 의원들과 특정 지역에 대한 폄하 발언일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페이스북 캡처]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페이스북 캡처]

 
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여야가 상호 비판하는 것을 누구 뭐라 하겠나"라면서도 "말씀하신 ‘이상한 억양’이 무엇인지, 명확히 하시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황 부대변인은 "마치 특정 지역을 폄하하는 듯 들린다. 아니면 특정인을 폄하하는 것인가"라며 "어느 경우에도 부적절하다. 금도를 넘었다"고 사과를 촉구했다.
 
아울러 황 부대변인은 "윤희숙 의원은 정부여당의 무능한 정책으로 고스란히 피해를 받고 있는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한 것"이라며 "청부 입법을 무사히 날치기로 마치고 편한 마음으로 쉬고 싶었는데, 윤 의원의 쓴소리가 거슬렸나 보다. 자판 두드리는 시간에 고통받는 한 사람의 목소리라도 더 경청하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박 의원의 해당 글에도 박 의원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댓글들이 달리고 있다. 특히 박 의원이 정부와 여당의 방침과 다른 '3주택자'라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21대 총선 당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박 의원은 대전에 아파트 1채와 경남 밀양 건물, 대구 주택·상가 등 부동산 3채를 보유 중이다. 박 의원의 페이스북에 한 누리꾼을 댓글을 통해 이러한 점을 언급하며 "정부여당 기조에 반하는 3주택자인 박 의원이 무슨 자격으로 1주택자를 저격하느냐"는 지적도 나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