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에 기밀 유출 우려···트럼프 "이르면 오늘부터 틱톡 금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에서 중국 동영상 플랫폼 '틱톡(TikTok)' 사용을 이르면 8월 1일(현지시간)부터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

 

현지시간 31일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에서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미국 내 틱톡 사용을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비상경제권법이나 행정명령을 동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미국 기업의 틱톡 인수는 지원하지 않겠는다는 뜻을 내비쳤다고 더힐은 전했다.
 
미국은 안보 문제를 이유로 틱톡에 압박을 가해왔다. 틱톡 사용자의 개인정보나 기밀이 중국 정보로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줄곧 틱톡 규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혀왔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마이크로소프트(MS)가 틱톡의 모회사인 바이트댄스와 틱톡 인수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