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와이 클라쓰’ 서핑 본고장 파도는 다르더라

하와이 노스쇼어 

“서핑에 매진하는 사람은 다음 주 화요일 오후 2시에 서핑을 하러 가는 계획을 잡는 게 아니라 파도와 조수와 바람이 완벽할 때 서핑을 간다.”
아웃도어 브랜드 파타고니아 창업자 이본 쉬나드가 한 말입니다. 서핑의 본고장인 하와이에서 바로 이 문장처럼 서핑이 일상인 사람들을 만났습니다.
 
하와이에서도 서핑의 성지라 부르는 곳은 오아후 섬 노스쇼어입니다. 11.2㎞에 달하는 해변에 세계 최고 수준의 파도가 일어납니다. 지난해 12월, 파도가 보통 수준이었는데도 높이가 3~4m는 돼 보였습니다. 강습 서너 번 받아본 게 전부인 햇병아리는 차마 바다로 뛰어들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구경만 해도 좋았습니다. 백사장에 앉아 서퍼들이 파도와 노는 모습을 해 질 때까지 바라봤습니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장면은 서퍼의 연령이었습니다. 혈기왕성한 20~30대만이 아니라 8살 꼬마, 허리 구부정한 70대 노인도 서핑을 하더군요. 함께 격의 없이 어울려 파도를 타는 모습이 참 근사해 보였습니다. 노스쇼어에서 활동하는 화가 ‘웰지’의 말이 서핑의 매력을 한 마디로 표현한 것 같습니다.
“모든 서퍼는 파도만 바라보며 삽니다. 언제든 달려나갈 준비가 돼 있죠. 그렇게 파도에 열광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든 친구가 될 수 있어요. 나이가 많든 적든, 그림을 그리든 식당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든.”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