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U, '사이버 공격' 첫 제재…북한 '조선엑스포' 포함



[앵커]



사이버 공격을 이유로 유럽연합이 처음으로 제재에 나섰습니다. 북한을 포함해 중국, 러시아의 기관과 개인들이 대상이 됐습니다. 



노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유럽연합 이사회가 현지시간 30일 북한 수출업체 '조선 엑스포'에 대해 제재를 결정했습니다.



EU 회원국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 공격에 관여했다는 이유입니다.



조선 엑스포는 정보 활동을 위해 북한군이 세운 위장 기업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EU 이사회는 "조선 엑스포가 여러 사이버 공격에 재정적, 기술적, 물리적 지원을 제공했으며 이는 EU와 회원국에 외부적 위협 요소가 됐다"고 제재 이유를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전 세계 150여 개국의 컴퓨터 30여만 대를 감염시킨 2017년 '워너크라이' 악성코드 공격, 그리고 폴란드 금융 당국과 소니픽처스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사이버 공격,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사이버 절도 등에 관여했다고 구체적으로 설명했습니다.



EU 이사회는 북한의 조선 엑스포와 러시아군 정보기관인 정찰총국 소속 개인 4명 등 개인 6명과 기관 3곳을 제재한다고 밝혔습니다.



EU가 사이버 공격을 이유로 제재를 결정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제재 대상은 EU 회원국에 입국이 제한되며 EU 내 자산 또한 동결됩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