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융회사에 뜨는 내 신용, 10등급→1000점으로 세분화된다

내년부터는 금융회사가 평가하는 금융소비자의 개인신용평가 기준이 등급제에서 점수제로 바뀐다. 1등급부터 10등급으로 투박하게 분류됐던 신용평가가 1점에서 1000점으로 세분화된다. 금융회사들은 금융소비자 특성에 따라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셔터스톡

셔터스톡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각 금융협회 및 주요 금융회사들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인신용평가체계 점수제 전환 관련 점검회의'를 열고 내년 1월 1일 전 금융권 신용점수제 도입을 목표로 한 신용점수제 현황을 점검했다. 신용점수제는 기존 1~10등급으로 분류됐던 개인신용등급을 1~1000점으로 세분화하는 제도다. 정부는 지난 2018년 1월 개인신용평가체계 개선방안에서 개인신용등급을 점수제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문턱효과' 불이익이 사라진다

10개 등급으로 나뉘어있던 개인신용평가 기준이 1000점으로 세분화되면 '문턱효과'로 불이익을 받는 금융소비자가 사라진다. 문턱효과란 신용점수가 신용등급 구간 내 상위에 있는 경우, 그보다 상위등급 하위 점수와 유사한 신용도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출심사 등에서 지나치게 불이익을 받는 것을 말한다. 7등급 상위권자와 6등급 하위권자 간 발생하는 차별을 생각하면 쉽다. 10단계로 구분된 신용등급이 1000점으로 세분화되면 이런 불합리한 차별은 사라지게 된다.
 
금융회사의 신용위험 관리 역량도 개선된다. 현재 많은 금융회사는 신용정보회사(CB)가 제공하는 신용등급을 가지고 대출을 내준다. 그 결과 금융회사가 자체적으로 신용위험을 관리할 역량이 낮아지고 소비자들에게 획일적인 금융서비스가 제공된다. 신용점수제가 도입되면 CB사로부터 세밀한 신용점수를 제공받는 금융회사가 이를 토대로 리스크 전략 등을 감안해 자체 신용위험평가를 실시하게 된다. 이를 계기로 여신승인 및 기한연장 심사, 금리결정 등이 보다 유연해지고 세분화할 수 있다.
 

내년부터 전 금융권에 시행 

금융당국은 금융소비자 불편과 시장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점수제로의 전환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지난해 1월부터는 자체 신용위험평가 역량이 높은 5개 시중은행(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에 우선적으로 신용점수제를 시범 적용했다. 나머지 은행과 보험사, 금융투자회사, 여신전문회사 등 전체 금융권으로 신용점수제를 확대하는 시기는 내년 1월 1일을 목표로 한다.   
신용점수제 전환 추진 일정. 금융위원회

신용점수제 전환 추진 일정. 금융위원회

 
금융위와 금감원은 원활한 신용점수제 전환을 위해 전담 태스크포스팀(TFT)를 꾸려 진행상황을 점검해왔다. TFT에선 신용등급을 기준으로 마련된 금융관련 법령·서민금융상품·공공기관 업무규정을 정비한다. 점수제로 바뀌면 대출 승인이 날 수 있을지 예측하기 어려워진다는 현장의 불편사항을 해소하기 위한 논의도 진행 중이다. 금융당국은 이를 바탕으로 관련 법령을 개정하고 각 금융업권별 모범규준·표준약관 개정, 자체 신용평가모형 변경을 추진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연내 준비를 완료해 내년 1월 1일 전 업권이 신용점수제로 전환할 계획"이라며 "신용점수에 기반한 세분화된 심사로 금융회사별 유연한 여신승인·기한연장 및 금리결정 기준 적용 등이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