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미사일 주권 확보 노력 계속, 미래 산업 발전시킬 계기"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한ㆍ미 미사일 지침 개정으로 고체연료 사용 제한이 해제된 것과 관련 “미사일 주권을 확보하기 위해 계속 노력을 해나가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참모들에게 ”고체연료 사용 제한 해제는 우주산업을 미래 산업으로 발전시킬 좋은 계기“라며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박수경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이 29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우주산업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박수경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이 29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우주산업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이와 관련 박수경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주개발 선진국 진입에 필요한 다양한 발사체 개발 및 활성화 효과가 있다”며 “우주 개발이 정부 주도에서 민간 협력으로 변화하는 뉴 스페이스 시대에 우리 민간기업이 골든타임 놓치지 않고 경쟁력 확보하고, 우주산업에 도전하는 젊은 인재들의 꿈을 실현할 환경이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박 보좌관이 설명한 주요 내용.
 
“추력 크기 제어 목표에 따라 액체 연료, 고체 연료, 하이브리드 등 자유롭게 활용한 로켓 설계가 가능해진다. 비교적 단기간 내 개발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민간의 우주개발 참여가 보다 용이해진다.
 
고체 연료는 액체 연료와 비교하면 부품 수가 적고 간단해 실리성이 높고 취급이 용이하다. 진입장벽 낮아지는 효과가 있다. 추진력은 액체 대비 약하다. 큰 추진력을 낼 때는 액체 연료를 사용하고 좀 더 작은 추진력을 추가 확보할 때 고체 연료를 쓴다. 연료 주입 면에서 액체 연료는 주입하는 데 장시간이 필요하지만, 고체 연료는 미사일 내 저장하고 별도 주입이 불필요해 이동이 용이하다. 신속하게 발사할 수 있고, 제작비도 액체 연료의 10% 수준으로 저가다.
 
소형 위성이 향후 10년간 8600개가 발사되고 1조 달러 규모의 시장이 조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소형 위성은 어떤 발사체를 확보하느냐가 경쟁력과 직결되는데, 이런 소형 발사체 개발에서 고체 연료가 활용될 수 있다. 정부는 우리나라가 우주 선진국 도약을 위해 적극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항공연구소에서 진행하는 프로젝트에 기업들이 참여하는 등 기초 연구개발에 꾸준히 투자하고 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