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북핵 문제 물꼬 트고, 국내 정치 개입 우려 불식할 것”

박지원 신임 국가정보원장이 29일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물꼬를 트고, 국내 정치 개입 우려는 불식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뒤 국가정보원에서 열린 35대 국정원장 취임식에서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박지원 신임 국가정보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박지원 신임 국가정보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35대 국정원장 취임 "평화정착이 안보 최종 목표"

국정원에 따르면 박 원장은 취임사에서 “북한 비핵화 협상과 남북관계의 교착상태가 길어지는 가운데 강대국들의 패권경쟁 심화 등으로 안보 상황의 유동성이 커지고 있다”며 “한반도 평화정착은 안보의 최종 목표이자 지향점”이라고 강조했다. 
 
박 원장은 2000년 문화관광부 장관 재임 시절 북한 측과 비공개 접촉을 통해 첫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주역으로 꼽힌다. 이날 취임사에서도 자신의 ‘장기’인 남북관계 정상화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박 원장은 “원장도 대한민국 안보와 한반도 평화, 민족의 화해ㆍ협력을 위해 그동안의 모든 경험과 지혜를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과 시대가 우리에게 요구하는 길로 하나 되어 나아가자”고 말했다.  
 
국정원 개혁도 계속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박 원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국정원은 과감한 개혁조치로 매년 반복되던 잡음과 논란이 사라졌지만 아직도 국민들은 의구심을 갖고 있다”며 “이제는 그동안의 개혁을 법과 제도로 완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정원의) 국내정치 개입에 대한 우려 불식과 국정원의 개혁을 완수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했다. 

  
한편 지난 27일 국회 정보위 인사청문회에서 불거졌던 박 원장의 대북 송금 이면 합의서 작성 논란과 관련, 청와대는 이날 “이른바 이면 합의서는 정부 안에 존재하지 않는 문건임을 확인했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