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녀상 앞 '속죄상' 만든 김창렬 "조형물 대신 날 철거해라"

소녀상 앞에 남성이 무릎을 꿇고 사죄하는 모습의 조형물을 설치한 김창렬 한국자생식물원장이 “조형물을 철거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언론과 한국 외교가에서 제기한 우려를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취지다.
28일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한국자생식물원 내에 건립된 조형물 '영원한 속죄'의 모습. [연합뉴스]

28일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한국자생식물원 내에 건립된 조형물 '영원한 속죄'의 모습. [연합뉴스]

 

김 원장 "조형물 철거할 계획 없다" 밝혀
조형물 공개 후 협박·항의성 전화 이어져
김창렬 원장 "일본이 바라는 게 국민갈등"

 김창렬 원장은 29일 중앙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일부에서) 조형물을 철거하라는 요구가 있는데 말도 안 되고 치울 계획도 없다”며 “(지극히) 개인적인 일로 정부나 외부 기관에서 관여할 일도 아닌데 왜 그렇게 못마땅해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자신이 운영을 맡고 있는 강원도 평창 오대산 기슭에 있는 한국자생식물원 잔디광장에 ‘영원한 속죄(A heartfelt apology)’라는 이름의 조형물을 설치했다. 애초 다음 달 10일 제막식을 가질 예정이었지만 찬반 논란이 거세지자 계획을 취소했다. 다만 조형물을 그대로 전시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그는 “여러 차례 말했던 것처럼 (나는) 조형물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라고 단 한 번도 말한 적이 없다”며 “조형물이 철거되거나 치워지는 것보다 나를 먼저 철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일본 정부와 언론의 태도에 대해 김 원장은 “일본은 하나가 돼서 우리 국민을 둘로 갈라놓고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며 “그저 부모가 아이들의 손을 잡고 식물원에 왔다가 자연스럽게 조형물을 보고 과거 우리 역사를 알고 가는 것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한국자생식물원 내에 건립된 조형물 '영원한 속죄'의 모습. [연합뉴스]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한국자생식물원 내에 건립된 조형물 '영원한 속죄'의 모습. [연합뉴스]

 
 조형물이 공개된 뒤 김 원장과 자생식물원에는 항의나 협박성 전화가 이어진다고 한다. 대부분 “한일 관계를 망친다. 나쁘게 한다”는 내용이다. 그는 “일본이 원하는 게 바로 그런 것”이라고 했다.
 
 김창렬 원장은 “대한국민 국민 중에서 일부라도 가치와 뜻을 같이한다면 의미가 있을 것”이라며 “식물원에 볼거리 하나를 만든 것으로 생각하고 이슈화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평창=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