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축구 올드보이 셋, 잃어버린 훈장 찾다

[사진 이재형 축구 자료 수집가, 대한축구협회]

[사진 이재형 축구 자료 수집가, 대한축구협회]

 

FIFA 센추리클럽 뒤늦게 가입
누락된 A매치 기록 인정받아
김호곤 “한국 축구 더 발전할 것”
조영증 “올림픽 예선도 출전”
박성화 “포기했었는데 고맙다”

“잊고 살았는데, 잃어버린 기록을 찾아주니 고맙죠.”
 
70 가까운 나이가 돼서야 뒤늦게 국제축구연맹(FIFA) 센추리 클럽(A매치 100경기 이상 출전)에 가입한 김호곤(69) 수원FC 단장, 조영증(66) 한국프로축구연맹 기술위원장, 박성화(65) 동래고 감독은 “고맙다”는 말을 반복했다.
 
FIFA는 세 사람을 최근 센추리 클럽에 추가했다. 대한축구협회가 제출한 누락 기록을 받아들였다. 김호곤 117경기, 조영증 102경기, 박성화 101경기 출전이 됐다. A매치(성인 국가대표팀 경기) 100경기 이상 뛴다는 건 축구선수가 누릴 수 있는 흔치 않은 영예다. 세 사람을 더해 국내 남자 선수는 홍명보(136경기), 차범근(130경기) 등 13명이다.
 
 
1970-80년대 국가대표 수비수로 활약했던 김호곤, 조영증, 박성화. [사진 대한축구협회]

1970-80년대 국가대표 수비수로 활약했던 김호곤, 조영증, 박성화. [사진 대한축구협회]

 
28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김 단장과 조 위원장을 만나 인터뷰했다. 부산에 머무는 박성화 감독은 전화로 인터뷰했다. 박 감독은 “전에 혼자 셀 때는 분명히 100경기가 넘었는데, 기록을 인정받지 못해 포기하고 지냈다”고 말했다. 김 단장은 “1970, 80년대 자료는 찾기가 쉽지 않았을 텐데, 많은 분이 노력해줬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A매치 기록을 추적하기 시작한 건 1998년이다. 당시 대한축구협회 말단직원이던 송기룡 심판실장은 “1979년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차범근의 A매치 기록을 물어봤는데, 협회에 자료가 없었다”는 얘기를 전해 들었다. 차범근 기록부터 찾기 시작했다. 다른 선수 기록도 업데이트했다. 기록을 찾아 과거 맞대결이 많았던 동남아 국가를 뒤지고 다녔다. 미국 워싱턴DC의 도서관에서 옛날 신문도 뒤졌다. 중남미 교민의 제보도 받았다. 그리고 이번에 세 사람을 센추리 클럽에 가입시켰다.
 
 
축구회관에서 만난 김호곤 수원FC 단장과 조영증 프로축구연맹 기술위원장. [사진 대한축구협회]

축구회관에서 만난 김호곤 수원FC 단장과 조영증 프로축구연맹 기술위원장. [사진 대한축구협회]

유소년 지도에 관심이 많던 박성화 감독은 현재 동래고를 이끌고 있다. [사진 박성화]

유소년 지도에 관심이 많던 박성화 감독은 현재 동래고를 이끌고 있다. [사진 박성화]

김호곤, 조영증, 박성화 세 사람은 지도자와 행정가를 거쳤다. 그래도 가장 빛났던 시절은 그라운드를 누비던 선수 때였다. 김호곤은 1971~79년, 조영증은 1975~87년, 박성화는 1975~85년 국가대표로 뛰었다. 조영증은 스위퍼, 박성화는 스토퍼, 김호곤은 오른쪽 풀백 등 모두 수비수였다. 당시 전방에서는 김재한과 차범근이, 중원에서는 허정무가 활약했다.
 
럭키 금성 시절 조영증. 황소처럼 우직한 플레이를 펼쳤다. [중앙포토]

럭키 금성 시절 조영증. 황소처럼 우직한 플레이를 펼쳤다. [중앙포토]

 
김 단장은 “영증이는 엉덩이가 커서 별명이 ‘히프’, ‘황소’였다. 요즘으로 치면 김민재(베이징 궈안)처럼 영리하게 공을 찼다”고 회상했다. 조 위원장은 “민재 만큼 빠르지는 못했다. 김 선배 별명은 ‘방울’이었다. 딸랑딸랑 소리가 들릴 것처럼 빨랐다. 축구를 늦게 시작(고교 3학년)했는데도 아시아를 대표하는 수비수였다. 요즘 같으면 센스가 좋은 김진수(전북) 같았다”고 말했다.
 
1981년 축구대표팀 코치를 맡은 김호곤(왼쪽). [중앙포토]

1981년 축구대표팀 코치를 맡은 김호곤(왼쪽). [중앙포토]

 
조 위원장은 “박성화는 어릴 때 배구를 해 점프가 엄청났다”고 기억했다. 박 감독은 전화 인터뷰에서 “서전트 점프가 1m쯤 됐다. ‘인간 미사일’, ‘돌고래’로 불렸다. 1979년 일본전에서 해트트릭도 세웠는데, 김재한 선배는 은퇴하고, 차범근이 독일에 가는 바람에 센터포워드로 올라갔다”고 말했다.
 
 
국가대표 시절 박성화는 점프력이 좋아 인간 미사일이라 불렸다. [중앙포토]

국가대표 시절 박성화는 점프력이 좋아 인간 미사일이라 불렸다. [중앙포토]

김 단장은 “우리 때 한일전은 거의 진 적이 없었다. 시절이 시절이라 남북대결은 살벌했다. 1980년 아시안컵에서 북한에 0-1로 뒤지다가 2-1 역전승했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라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우리 때는 올림픽 예선도 국가대표가 출전했다. A매치로는 인정받지 못한다. 그 시절 킹스컵, 메르데카컵, 박스컵 등 대회가 많아 A매치가 꽤 됐다”고 회상했다.  
 
김 단장은 “센추리 클럽에 가입하려면 10년 가까이 주전으로 꾸준히 뛰어야 한다. 요즘은 워낙 경쟁도 치열하다. 국가대표로서 명예와 센추리클럽을 향해 뛰면 한국 축구는 더 발전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국 선수의 센추리 클럽 가입은 기성용(110경기)이 마지막이다. 이청용(울산)은 89경기, 손흥민(토트넘)은 87경기를 각각 기록 중이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