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모펀드' 사태에 KB금융, 신한 꺾고 1위 탈환…금융권 지각변동

왼쪽부터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윤종규 KB금융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왼쪽부터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윤종규 KB금융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올해 내내 여파가 이어지고 있는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코로나19 피해기업 금융 지원 탓에 국내 5대 금융그룹들의 순위가 요동쳤다. 사모펀드 충당금 등 부담으로 신한금융·우리금융이 각각 KB금융·농협금융에 역전당했다.
 

신한·우리, 펀드 충당금 적립에 이익 줄어

28일 농협금융은 올해 2분기 당기순이익은 5716억원으로 금융시장 안정화에 따른 유가증권 및 외환·파생 손익 회복 등으로 1분기(3387억원) 대비 68.8% 증가했다고 밝혔다. 상반기 이자이익은 3조9201억원, 수수료 이익은 7658억원을 기록했다.  

 
지금까지 발표된 4개 금융그룹의 올해 2분기 순이익은 KB금융 9818억원, 신한금융 8732억원, 하나금융 6876억원, 우리금융 1423억원 순이었다.
 
지난해 연간 기준 순이익이 신한(3조4035억원), KB(3조3118억원), 하나(2조4084억원), 우리(1조9041억원), 농협(1조7796억원) 순서였던 것과 비교하면, 신한은 KB에 순위를 뺏겼고, 우리 자리를 농협이 차지하게 됐다.
 
금융지주 간 실적 희비를 가른 것은 부실 사모펀드 환매중단 사태였다. KB와 농협은 DLS(독일 헤리티지 파생결합증권)·라임 사태와 무관해 2분기 펀드 관련 충당금 적립에 따른 이익 감소 폭이 크지 않았던 탓이라는 분석이다. 
 
신한금융의 경우 신한금융투자(신한금투)가 판매한 DLS 펀드와 라임 펀드 관련한 충당금으로 순이익이 줄었다. DLS 펀드를 3800억원어치 판매한 충당금으로 2분기 1248억원을 쌓았고, 라임 펀드 판매액의 3분의 1 수준인 769억원도 영업외비용에 반영됐다.   
 
여기에 신한금융은 코로나19 금융지원 성격의 대출 관련 미래 부실 위험과 관련한 충당금도 1850억원 적립했다. 펀드 관련 2017억원에 코로나19 금융지원 충당금까지 총 3867억원의 순이익이 줄어들며 KB금융에 1위 자리를 빼앗겼다.  
 
KB금융은 향후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건전성이 나빠질 경우를 대비한 충당금 2060억원만 쌓아뒀다. 
 
우리금융도 신한과 마찬가지로 2분기에 DLS·라임 등 사모펀드 관련 비용 충당금 1600억원과 코로나19 대출 등과 관련된 충당금 2375억원 등 모두 3356억원의 충당금을 쌓으며 농협과 순위가 뒤바뀌었다. 
 
순위를 지킨 하나금융은 사모펀드 관련 준비금 1185억원을 비롯해 2분기 총 4322억원에 이르는 충당금을 적립했지만, 상반기 순이익이 1조3446억을 기록하며 2012년 이후 최대 실적을 세웠다.  
 
여기에는 하나금융투자가 상반기 작년 동기보다 12.9% 많은 1725억원의 순이익을 거둬 역대 최대 실적을 올린 영향이 컸다. 올해 2분기 ‘동학 개미 운동’ 등으로 계열 증권사의 이익이 많이 늘어난 탓이다.
 
이에 하나금융투자는 올 상반기에 작년 동기보다 12.9% 많은 1725억원의 순이익을 거둬 역대 최대 실적을 올렸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