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반건설 장남 김대헌 부사장, 김민형 아나운서와 교제

김대헌 호반건설 부사장(왼쪽), 김민형 아나운서. [호반건설, 인스타그램]

김대헌 호반건설 부사장(왼쪽), 김민형 아나운서. [호반건설, 인스타그램]

김대헌(32) 호반건설 기획부문 부사장과 김민형(27) SBS 아나운서가 교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호반건설과 SBS에 따르면 두 사람은 결혼을 전제로 만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는 호반그룹 총수인 김상열 회장의 장남이다. 1988생으로 호반건설의 지분 54.73%(151만여 주)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임대주택 사업 중심의 포트폴리오에서 벗어나 스타트업 육성 및 인수·합병(M&A) 등 호반건설의 미래 전략을 김 대표가 주도하고 있다.
 
호반건설은 지난해 시공능력평가 10위권 건설사로 도약한 뒤, 최근 김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연내 기업공개(IPO)를 추진 중이다.
 
김 아나운서는 1993년생으로, 서울여자대학교 시각디자인학과를 졸업하고 2016년 MBC에서 계약직 아나운서로 활동했다. 2018년부터 SBS에서 주말 'SBS 8 뉴스'와 '궁금한 이야기 Y', '스포츠 투나잇' 등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