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세에 체지방 2.1㎏ 황석정의 도전

황석정

황석정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그것만이 내 세상’ 등에 조연으로 출연한 배우 황석정(사진)이 50세 나이에 피트니스 대회에 출전했다.  
 

머슬퀸 대회 출전, 입상엔 실패
“내 몸 똑바로 볼 수 있게 됐다”

황석정은 지난 26일 서울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열린 ‘예스킨 스포핏’ 대회에서 근육으로 채운 몸을 선보였다. 스포핏 측이 공개한 인바디 결과지에 따르면 황석정의 체지방량은 2.1㎏, 체지방률 4.1%다.
 
비키니 노비스와 핏모델 종목에 출전한 황석정은 경력 배우답게 자신만만한 모습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입상에는 실패했다. 황석정은 대회가 끝난 뒤 인터뷰에서 “몸이 너무 아파 운동을 시작했다. 스포핏은 내 몸을 똑바로 볼 수 있게 해준 감사한 대회”라며 “아프고 힘든 분들이 다 털어내도록 스스로 계기를 만들어 대회에 나오시면 좋겠다”고 권했다.
 
약 5개월 전부터 트레이너 지도 아래 ‘머슬퀸’을 준비해온 황석정은 “힘든 상황에 있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다”고 대회출전 이유를 밝힌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