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북한이 주적 맞나' 거듭 묻자 "100번 소리지를까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북한이 주적이 맞느냐'는 거듭된 질문에 "우리의 주적이면서 평화와 협력, 통일의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27일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대한민국에 위해를 가하려는 어떤 국가도 우리의 주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의원이 '주적이 북한인 게 틀림없느냐'고 재차 묻자 박 후보자는 "말씀드렸는데 기억을 못 하느냐"면서 "여기서 100번 소리 지를까, 광화문 광장에서 할까"라고 반문했다. 
 
주 의원은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 토론 과정에서) 주적이 어디냐는 질문에 대해 답을 못했고 박 후보자는 문 후보의 안보관이 의심된다고 하지 않았느냐"라고 지적했다. 이에 박 후보자는 "정치적 발언이었다"고 설명했다. 
 
박 후보자는 과거 북한인권법을 반대하고 저지한 배경과 관련해 "우리 정부가 북한의 기본적인 인권을 위해 많이 기여했지만 사회적 인권은 (관여하는 것에) 문제가 있다"라며 "설사 법을 제정하더라도 북한이 따라오겠느냐"고 언급했다. 
 
과거 더불어민주당이 반대했던 테러방지법을 폐지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선 "그렇지 않다"며 "당시에는 국정원이 국내 정치에 개입하는 문제가 있기에 테러방지법에 반대한 것이고 지금은 국정원이 정치 개입을 안 한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