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멜라니 별이 되어 사라지다, 향년 104세

배우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왼쪽)과 비비언 리. 1939년 12월 14일 촬영된 이 사진은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애틀랜타 시사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들이 도착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배우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왼쪽)과 비비언 리. 1939년 12월 14일 촬영된 이 사진은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애틀랜타 시사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들이 도착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아카데미(오스카) 여우주연상을 2회 수상하고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 출연해 팬들의 사랑을 받았던 배우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가 26일(현지시간) 별세했다. 104세.
 
이날 AP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드 하빌랜드는 프랑스 파리의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    
 
로이터통신은 그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 출연한 배우 중 마지막 생존자라고 전했다. 드 하빌랜드는 1930년 할리우드를 풍미했던 ‘할리우드 황금기’ 여배우 중 하나였다. 2008년에는 미국 정부로부터 국가예술 훈장을, 2010년에는 프랑스 정부로부터 최고 영예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를 각각 받았다.
 
드 하빌랜드는 1916년 일본 도쿄에서 영국인 부모에게서 태어나 3년 뒤 미국 캘리포니아로 이주했다. 그가 19세였던 1935년 막스 라인하르트의 영화 ‘한 여름밤의 꿈’으로 데뷔했다. 4년 뒤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멜라니 해밀턴 윌크스 역으로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당시 비비언 리가 연기한 스칼렛 오하라와 대비되는 성격인 멜라니 역을 훌륭하게 소화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후 드 하빌랜드는 ‘그들에겐 각자의 몫이 있다’(To Each His Own)와 ‘사랑아 나는 통곡한다’(The Heiress)로 1947년과 1950년 각각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가 1950년 3월 24일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트로피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가 1950년 3월 24일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트로피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그는 1943년 영화사 워너 브라더스가 계약 기간이 종료된 이후에도 자신을 계속 묶어두려 하자 법원에 소송을 제기해 승소했다. 당시 캘리포니아 항소법원은 어떤 제작사도 배우의 동의 없이 계약을 연장할 수 없다며 드 하빌랜드의 손을 들어줬고, 이 판결은 ‘드 하빌랜드의 법’으로 불리기도 했다. 이 소송은 영화계의 권력이 대형 영화사로부터 배우에게로 이동하는 계기가 됐다.
 
드 하빌랜드의 여동생은 히치콕 감독의 ‘레베카’, ‘서스픽션’에 출연했던 고(故) 조앤 폰테인(2013년 별세)이다. 드 하빌랜드와 폰테인은 자매 모두 아카데미상을 받은 기록을 세웠지만 사이가 나빠 의절했다. 1942년 아카데미상 여우주연상 후보에 드 하빌랜드와 폰테인 둘 다 올랐으나 여우주연상은 동생이 폰테인에 돌아간 일화도 있다. 할리우드 사상 가장 앙숙이었던 스타 자매로 이름을 떨치기도 했다.  
 
이 자매는 1975년 어머니의 별세 이후에는 말도 섞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2013년 12월 동생 폰테인이 96세의 나이에 세상을 떠났을 때 드 하빌랜드는 “너무나 슬프다”고 밝힌 바 있다.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의 생전 모습. 2011년 2월 25일 촬영된 이 사진은 드 하빌랜드가 프랑스 파리의 샤틀레 극장에서 열리는 제36회 세자르 시상식에 참석하기 위해 도착한 모습. [EPA=연합뉴스]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의 생전 모습. 2011년 2월 25일 촬영된 이 사진은 드 하빌랜드가 프랑스 파리의 샤틀레 극장에서 열리는 제36회 세자르 시상식에 참석하기 위해 도착한 모습. [EPA=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