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 없으면 잇몸으로, 벤투와 김학범이 맞붙는다

벤투호-김학범호 맞대결.대한축구협회 제공

벤투호-김학범호 맞대결.대한축구협회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이색 대결을 성사됐다. 축구 국가대표 형제의 맞대결이 24년 만에 열린다. 대한축구협회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남자 국가대표팀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남자 23세 이하(U-23) 대표팀이 9월 A매치 기간 중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두 차례 맞대결을 펼친다"고 24일 밝혔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번 경기를 추진한 이유에 대해 "오는 10월 재개될 예정인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을 대비하면서 9월에 A매치를 치를 상대 팀을 물색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아 국가 간 이동 제한이 여전한 상황이기 때문에 해외팀과의 경기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국가대표 '형제 맞대결'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그러나 A매치 주간인 8월 31일부터 9월 8일 사이에 치를 것으로 보인다.
 
국제 대회에 출전하는 국가대표팀의 성향상, 형과 동생이 맞붙는 일은 매우 드물다. 실제로 국가대표 '형'인 A대표팀과 '동생'인 U-23 대표팀이 맞대결을 펼치는 건 1996년 4월 21일 이후 24년 만이다.
 
당시 대결은 그해 6월 예정됐던 국제축구연맹(FIFA) 집행위원회의 2002 월드컵 개최국 선정을 앞두고 마련된 친선경기였다. 1996 애틀랜타 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비쇼베츠 호'가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과 함께 결승에서 일본을 꺾고 우승까지 이뤄냈다. 한껏 달아오른 축구 열기를 월드컵 개최권 획득으로 이어가자는 취지로 성사됐다.
 
당시 A대표팀에는 홍명보, 황선홍, 하석주, 김도훈, 유상철 등 쟁쟁한 선수들이 나섰다. U-23 대표팀에선 최용수, 윤정환, 최성용, 이기형, 이상헌 등이 출전해 치열한 맞대결을 펼쳤다. 결과는 박종환 감독이 이끈 A대표팀이 러시아 출신 아나톨리 비쇼베츠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U-23 대표팀에 2-1 승리를 거뒀다.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던 이 형-동생 대결을 보기 위해 잠실올림픽주경기장을 찾은 관중은 5만 여 명에 달했다.
 
상황은 다르지만 이번 맞대결에 쏟아지는 관심도 그때 못지않게 뜨거울 전망이다. 코로나19로 A매치가 중단되고, 2020 도쿄 올림픽도 1년 연기되는 등 전 세계적인 비상 상황 속에서 기획된 빅 이벤트이기 때문이다.
 
한동안 국가대표 축구경기를 보지 못했던 팬들은 '벤투 호'와 '김학범 호'의 정면 승부에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준비해야 할 것은 많은데 코로나19로 발이 묶여 훈련도 제대로 하지 못했던 A대표팀과 U-23대표팀 모두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물론 코로나19로 인해 입국시 2주간 자가격리 조치를 취해야 하는 해외파 선수들은 이번 친선경기에 소집되지 않는다. 순수하게 K리거들로만 꾸려진 '벤투 호'의 낯선 모습, 그리고 '김학범 호'의 도쿄 올림픽 밑그림을 지켜볼 수 있는 기회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