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한 가족] 헬스 신간 『매우 예민한 사람들을 위한 책』外

『매우 예민한 사람들을 위한 책』
전홍진 지음, 글항아리, 388쪽
우울증을 호소하는 한국인 중에는 신체 감각이 예민한 사람이 많은 편이다. 『매우 예민한 사람들을 위한 책』은 마음 가이드북이다. 지난 10여 년간 1만 명 이상의 환자를 상담·치료해 온 저자가 한국인의 우울증 성향을 고려한 마음 다스리는 법을 다룬다. 40명의 사례를 통해 특유의 예민성을 능력으로 전환하고 삶의 질을 높이는 요령을 알려준다. 예민성 자가 진단법과 예민함 줄이는 법을 제시한다.
 
 
『인요가』
폴 그릴리 지음, 판미동, 216쪽
요가는 움직임이 부족하고 긴장 속에서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권장하는 운동이다. 『인요가』는 전신 스트레칭과 이완에 중점을 둔 정적이고 편안한 요가법을 소개한다. 근육을 많이 쓰는 활동적인 요가와 다르게 천천히 부드럽게 움직여 몸의 긴장을 내려놓고 관절·인대 등 깊숙한 조직을 풀어주는 데 집중한다. 인요가의 이론부터 26가지 기본 동작과 바르게 오래 앉는 법, 호흡법 등 구체적인 수련법을 전수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