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아 "성시경 때문에 '보코' 출연? 옆에 있길래" 팩폭 (아는 형님)

'아는 형님' 보아가 '보이스 코리아 2020'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2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가수 보아, 성시경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2000년 가요계 데뷔 후 20주년을 맞은 보아와 성시경. 평소 별다른 접점이 없던 두 사람은 최근 방영된 Mnet 예능 '보이스 코리아 2020'을 통해 친분을 쌓았다고 밝혔다.  
 
성시경은 "보아는 정말 보아다. 내가 일본에서 활동했었는데, 보아는 마이클 잭슨처럼 일본을 정리한 사람이었다. 일본 방송국에 갔더니 임원들이 보아를 맞이하고 감사 인사를 하러 내려와 있었다"며 "동료로서 그간 정말 멋진 길을 걸어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 번도 (활동이) 겹친 적이 없어 친해지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보아는 "사실 이 이야기를 들었을 때 좀 민망했다. '보이스 코리아' 기자회견 때 프로그램 출연 계기에 관한 질문에 딱히 할 말이 없었다. 옆에 (성시경이) 있길래 '시경오빠가 한다고 해서 하게 됐다'고 했다. 그 말이 기사화되면서 화제가 됐다. 오빠는 되게 감동받았던 것 같다"고 설명해 성시경에게 충격을 안겼다.  
 
그러면서도 "성시경과 굉장히 친하다고 생각한다. 잘 맞는다. '보코' 코치 중 가장 친한 사람을 물어보면 '성발라'라고 바로 답할 수 있다"고 전했다. 
 
홍신익 가자 hong.shin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