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아, "강호동 때문에 재출연 망설였다..이수만과도 언쟁" (아는 형님)

'아는 형님' 보아가 재전학을 망설였다고 밝혔다.
 
2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가수 보아, 성시경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지난 2018년 배우 이상엽과 함께 전학 온 후 두 번째 출연인 보아는 "누구 때문에 안 나오려다가 큰마음 먹고 나왔다"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강호동이 그 주인공. 보아는 "나는 호동이 때문에 JTBC 자체를 안 오려고 했다"며 과거 출연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지난번 '아형' 나왔을 때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번에 섭외 후 (이)수만쌤이 '너 저번에 나갔을 때 재미없더라. 나갈 거면 모창이나 춤을 준비해라'라고 조언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내가 '강호동이 이상한 걸 시키고 상엽이가 재밌는 성대모사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내가 뭐만 하면 (호동이가) 받아주지 않았다. 스타킹 '호동 피해자'들의 마음이 이런 거였구나 싶었다"고 폭로했다. 보아가 이수만과 무려 네 시간 동안 언쟁이 있었다고 밝히자 김희철은 "평소 이수만 쌤과 딸처럼, 친구처럼 지내는 보아가 계속 싸우더라"고 증언했다.
 
이어 "나는 사실 '아형' 나오기 전부터 호동이를 별로 안 좋아했다"며 SM 단합 대회 에피소드를 풀었다. 보아는 "강호동이 처음 SM에 들어오고 난 후 단합 대회를 한 적이 있다. 그때 내가 '행님아'를 부르며 다가갔는데 인사를 안 받아주더라. 저번 '아형' 때도 인사를 안 받아주다가 리얼리티 카메라를 보니까 반갑게 인사해줬다"고 털어놨다. 이에 당황한 강호동은 "보아가 예능감이 많이 늘었다"며 둘러대 웃음을 자아냈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