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딸 앞에서 담배피고.." 한미모, 변수미 행실 또 폭로




한미모가 또 다시 변수미의 행실을 폭로했다.

BJ 한미모는 2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올린 장문의 글에서 이용대의 전 부인이자 배우인 변수미에게 속아 마닐라에 갔다고 강조하며 그의 행실을 폭로하고 악플에 대한 고통도 토로했다.

이날 한미모는 글을 통해 "직업이 레이싱모델, BJ라는 이유로 얼굴도 못 본 사람들에게 꽃뱀, 창녀가 되어 보고 계속 나오고 있는 오보에 너무 힘들었다"며 "피의자인 그 분(변수미)은 오히려 SNS 다시 활동한다고 전해 들었다. 되려 고발인은 저인데 몇날 며칠 죄 지은 사람마냥 숨어 다니고 사람들이 손가락질 할까봐 집 밖에도 거의 못나갔다"고 밝혔다.

또 한미모는 변수미에 대해 "그래도 죽기 전엔 날 팔아 넘기려 했던, 날 한국에서 매장시켜 버리겠다고 했던, 내 부모님에게 마저도 협박했던, 또 다른 사람들에게 마저도 고통스럽게 했던 그녀만큼은 끝나는 것은 보고 가야지 이 생각으로 버텼고, 지금도 그 생각으로 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미모는 변수미의 필리핀 생활에 대해서도 폭로했다. 그는 "나는 아이를 키우는 엄마이고 봉사를 하려는 목적으로 마닐라를 간거지 그 외에 다른 목적으로 필리핀을 간게 아니다?"라며 "그런 사람이 애 앞에서 담배를 핍니까? 그래서 그 애기가 교육조차도 제대로 받지 못해서 한국말도, 필리핀 말도 제대로 할 줄 모릅니까?"라고 따졌다.

이어 "제가 마닐라에 있었던 열흘 가까운 시간 동안 한 번이라도 자기 딸이 밥은 먹었는지 유치원에서 뭘 배웠는지 물어본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며 "봉사를 할 목적으로 필리핀을 갔기에 몇날며칠을 집도 안들어가고 게임만 하며 살고 있군요. 지인들 불러서 몸 굴릴 생각만 하고"라고 폭로를 더했다.

아울러 한미모는 변수미가 게임비를 벌기 위해 지인들을 대표들에게 팔아 넘겼다고 주장하며 예전에 그가 억대로 게임머니를 땄던 적이 있다고도 전했다. 이에 그를 '도박쟁이'라고 지칭하기도.

또한 한미모는 자신을 향한 악플이 버겁다며 "자살 시도 인증이라도 해야 믿으실 건가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끝으로 그는 "저 좀 도와주세요"라고 글을 맺어 안타까움을 샀다.

앞서 한미모는 변수미의 강요에 의해 밤새워 도박을 해야 했다며, 변수미가 성매매를 하도록 유도했다고 폭로해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하지만 변수미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소설 같은 이야기"라며 "좋은 일자리를 소개시켜주고 좋은 사람 소개도 해주는 등 어려운 시기에 도움을 줬는데 사실관계를 완전히 짜깁기해 말도 안되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미모를 무고와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하겠다고 시사했다.

한편 변수미는 배드민턴 선수 이용대와 결혼했으나 이혼 후 필리핀에 체류하며 딸을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